전체메뉴
日언론 “한일 경제협력기금 공동 설립안 검토”
더보기

日언론 “한일 경제협력기금 공동 설립안 검토”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0-29 03:00수정 2019-10-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제안… 징용보상 성격 배제”
외교부 “사실 아니다” 공식부인
일본 정부가 한일 갈등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한국 정부와 기업이 경제협력 명목의 기금을 만들고, 일본 기업도 참가하는 방안의 초안을 마련했다고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한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일 정부가 갈등을 수습하기 위해 합의안 검토에 착수했다”며 “경제기금설립안(案)이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일본 측이 이 안을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통신에 따르면 이 안의 핵심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보상 성격이 아니라 한국과 일본이 상호 경제발전을 목적으로 자금을 준비하는 것이다. 따라서 ‘강제징용 문제는 1965년 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 다르지 않은 셈이다. 일본 정부 고위 관료는 교도통신에 “문제 해결의 책임은 한국에 있지만, 이쪽(일본)도 지혜를 짜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통신은 “(한일 간) 입장 차이가 커 협의가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사법부 판단을 존중하는 가운데 피해자와 양국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 방안을 모색하는 데 열려 있다는 입장”이라며 “이러한 입장하에 일본 외교 당국과 소통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일본#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경제협력기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