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정경심 구속에 침묵…“입장 낼 것 없어”
더보기

靑, 정경심 구속에 침묵…“입장 낼 것 없어”

뉴시스입력 2019-10-24 08:33수정 2019-10-24 0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논란 지속 우려에 내부선 당혹감
靑, 공정 개혁 행보 통해 민심 수습 주력
교육관계장관회의·반부패협의회 잇단 개최

청와대는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에 대해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고 침묵을 지켰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강조한 공정 개혁 행보를 이어가며 민심을 수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정 교수의 구속에 대해 “입장을 낼 것은 없다”고 밝혔다. 조 장관이 이미 사퇴했고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한 생각을 밝힌 만큼 추가적인 언급은 불필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적지 않은 당혹감이 감지된다. 법원의 영장 발부가 검찰의 수사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이 있는 만큼 조 장관을 임명한 문 대통령에 대한 책임론으로 번질 소지도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대한 말을 최대한 아끼며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강조했던 ‘공정 개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우리 사회의 불공정성에 대한 지적이 적지 않았던 만큼 개혁 행보를 통해 민심을 수습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오는 25일 현 정부 들어 처음으로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교육 분야 불공정 해소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언급했던 정시 비중 상향 조정 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뿐만 아니라 교육 문제와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경제·사회부처 장관들이 모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는 31일 반부패 정책협의회를 열고 공공기관 채용 비리와 전관예우 근절 등의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문 대통령이 불법·비리 뿐만 아니라 제도 내에 내제된 합법적 불공정·특권까지 모두 해소하겠다고 언급함에 따라 경제·사회·문화 전분야에 걸쳐 공정성을 재정립하는 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