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검찰개혁 멈추지 않겠다…공수처법 조속 처리 당부”
더보기

文대통령 “검찰개혁 멈추지 않겠다…공수처법 조속 처리 당부”

뉴스1입력 2019-10-22 10:39수정 2019-10-22 19: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9.10.22/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검찰에 대한 실효성 있는 감찰과 공평한 인사 등 검찰이 더 이상 무소불위의 권력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기관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을 때까지 개혁을 멈추지 않겠다”며 “국민들뿐 아니라 대다수 검사들도 바라 마지않는 검찰의 모습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나서 “최근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국민의 뜻이 하나로 수렴하는 부분은 검찰 개혁이 시급하다는 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떠한 권력기관도 국민 위에 존재할 수는 없다”며 “엄정하면서도 국민의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를 위해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도 검찰 개혁을 위해 가장 중요한 역할을 맡아주시기 바란다”며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수사권 조정법안 등 검찰 개혁과 관련된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특히 문 대통령은 공수처에 대해 “공수처의 필요성에 대해 이견도 있지만 검찰 내부의 비리에 대해 지난날처럼 검찰이 스스로 엄정한 문책을 하지 않을 경우 우리에게 어떤 대안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공수처는 대통령의 친인척과 특수 관계자를 비롯한 권력형 비리에 대한 특별사정 기구로서도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권력형 비리에 대한 엄정한 사정기능이 있었다면 국정농단사건은 없었을 것”이라고도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공수처법은 우리 정부부터 시작해서 고위공직자들을 더 긴장시키고 더욱 청렴하고 건강하게 만드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거듭 국회 입법을 요청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