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李총리 “다 해결되진 않아…한걸음 나가는 계기 되길”
더보기

李총리 “다 해결되진 않아…한걸음 나가는 계기 되길”

뉴스1입력 2019-10-22 10:00수정 2019-10-22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총리가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 전 나가미네 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일본으로 떠나기 직전 “단 한번 방문으로 (한일 관계)의 모든 것이 해결되지는 않겠지만 한걸음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전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20여분간 면담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정운현 국무총리 비서실장과 이석우 공보실장이 전했다.

이 총리는 “상왕 즉위식을 특파원으로 취재했고 이번에 정부대표로 참석하게 됐다”며 “귀중한 인연이라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 총리는 1990년 11월 동아일보 도쿄 특파원 시절 아키히토(明仁) 전 일왕의 즉위식을 보도 한 바 있다. 나루히토 일왕 부친의 즉위식을 보도했던 이 총리가 29년이 지나 아들의 즉위식에 총리 신분으로 참석하게 된 것이다.

주요기사

그는 “나루히토 일왕을 황태자 시절 브라질에서 만났는데 그 따뜻함에 대해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레이와 시대에 일본 국민들이 활기차고 행복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이 왕세자 신분이던 지난해 3월 브라질에서 열린 세계물포럼 개막식을 계기로 만난 바 있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가 조화롭고 성숙하게 되기를 기원한다”며 “양국관계에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두 나라가 지혜를 갖고 해결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오는 12월 주영국 대사로 자리를 옮기는 나가미네 대사에게는 “어려운 시기에 잘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나가미네 대사는 “이 총리는 일본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일본언론에도 지일파 한국총리에 대한 기대가 많다고 보도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방일 기간 (일본 인사들과) 두루 만나셔서 교류도 하시고 좋은 성과도 내시길 바란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