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국 여행 ‘홍역 주의보’… 이달 여행객-접촉자 9명 확진
더보기

태국 여행 ‘홍역 주의보’… 이달 여행객-접촉자 9명 확진

위은지 기자 입력 2019-10-22 03:00수정 2019-10-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기로 전염… “출국전 예방접종을” 이달 들어 태국에 다녀와서 홍역을 앓는 환자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2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달 1∼18일 발생한 홍역 확진자 9명 중 5명은 태국 여행을 다녀온 20, 30대였고 나머지 4명은 이들과 접촉한 사람이었다. 홍역 환자 대부분은 홍역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거나 홍역 면역력이 없었다.

태국에서는 올해 홍역 환자가 14일 현재 4582명 발생하는 등 홍역이 유행하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홍역 환자 2495명보다 80% 이상 증가했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12월 홍역 환자가 발생한 후 환자 수가 급격히 늘어 18일까지 194명이 홍역 확진을 받은 것으로 신고됐다. 이 중 73명은 해외여행을 했는데 여행지는 베트남(38명) 필리핀(15명) 태국(7명) 등의 순이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홍역은 예방접종을 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어 여행 일정에 맞춰 사전에 접종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국 전 홍역 볼거리 풍진(MMR) 백신을 2회 모두 맞았는지 확인하고 홍역 면역력이 없으면 최소 4주 간격을 두고 2회 접종해야 한다. 2회가 어려울 경우 한 번이라도 맞는 게 좋다. 홍역은 공기로 감염되므로 해외여행 중에 손 씻기, 기침 예절 등을 준수해야 한다.

주요기사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태국여행#홍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