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 대통령 친서 아베에 전달…강경화 “부인 안해”
더보기

文 대통령 친서 아베에 전달…강경화 “부인 안해”

뉴시스입력 2019-10-21 11:14수정 2019-10-21 11: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 총리 방일 계기 친서 전달 여부 묻자 "그렇다"
지소미아 종료 전 한일정상회담 추진 "열린 자세"
"한일 현안 간극 아직 커 좁히기 위한 노력 필요"

이낙연 국무총리가 22~24일 일왕 즉위식 참석 계기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전달할 지 여부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부인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문 대통령의 친서를 이낙연 총리가 가져 가는 것을 장관께서 확인해주셔도 될 것 같다. 부인하지 않으시죠’라는 박병석 더불어 민주당 의원 질의에 “네”라고 답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11월22일) 전 국제회의 계기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할 의지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린 늘 대화에 대해 열린 자세 갖고 있다”며 “그런 의미에서 외교당국은 각급에서 수차례 협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다만 “현안에 대한 입장의 간극이 아직 크다”며 “좁히기 위한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박 의원은 또 “(한일 간) 비중 있는 장관급 인사의 비공개 접촉이 있었느냐”고 묻자 “제가 확인해드릴 사안은 아닌 것 같다”고 답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