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양 산업현장 안전 위한 ‘과부하 방지장치’ 개발
더보기

해양 산업현장 안전 위한 ‘과부하 방지장치’ 개발

박서연 기자 입력 2019-10-22 03:00수정 2019-10-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한전자기기
오철규 대표

1984년 설립 후 신한전자기기는 국내 최초 전기식 과부하 방지장치 개발을 시작으로 전자식, 최첨단 안전장치들을 개발해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에 독점적 공급을 통해 산업현장의 안전에 기여하고 있다.

2010년 천안함 인양과 2018년 세월호 직립 시 신한전자기기의 해상용 크레인 인양 하중범위 제한 시스템을 부착해 천안함 및 세월호의 무게와 배의 기울어진 각도를 계산해 무사히 인양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기업은 신한기술혁신센터를 통한 차별화된 자체 기술력과 연구개발 중심의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매년 매출 10%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하고 있다.


특히 수직 기울기와 수평 기울기를 0.1mm 이내의 오차로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디지털 레이저 스태프(Digital Laser Staff)’는 정밀한 작업이 필요한 해양 플랜트 및 LNG선박 제작 과정에 사용된다.

주요기사

또 크롤러크레인을 국산화했으며, 미국 기업이 특허권을 가진 초음파풍향풍속계를 개량해 온도와 습도, 고도까지 측정 가능한 제품으로 재창조했다.

이 밖에 4축형 로드셀을 이용한 무선리모트 컨트롤러에 관한 특허와 크레인의 원격제어시스템 특허 등 기술혁신은 지속되고 있다.

사하발전협의회 회장, 한국크레인협회 부회장 등을 역임한 신한전자기기 오철규 대표는 “토목, 건설 현장과 조선 블록 생산 건립 등에 이용되는 크롤러크레인은 지금까지 일본, 유럽, 미국에서만 완성차로 생산됐으나, 130억 원이 넘는 투자를 통해 국산화를 이뤄냈다”고 전했다.

자회사인 ㈜신한휴밴스에서 자체개발한 크롤러크레인인 ‘H900’은 커민스 QSM11 엔진을 장착해 300HP/2000RPM의 성능과 저연비를 통해 국내 배기가스 규제를 만족시키고 있으며, 작업 시야성과 내구성이 뛰어나다.

오 대표는 지역주민을 위한 힐링음악회를 개최하는 등 꾸준한 사회공헌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박서연 기자 sy0091@donga.com
#스마트 컨슈머#가전#신한전자기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