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OK저축은행, 2연승
더보기

OK저축은행, 2연승

김종건 기자 입력 2019-10-20 18:01수정 2019-10-20 18: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KOVO

OK저축은행이 우리카드에 시즌 첫 패배를 안겼다. 20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9~2020 V리그 1라운드 안방 맞대결에서 13개의 서브에이스로 세트플레이가 가능한 상대의 A패스를 저지하며 세트스코어 3-1(25-23 29-27 18-25 25-17) 승리를 따냈다. 시즌 2승째다.

최근 3시즌 동안 부상 등 다양한 이유로 부진을 거듭했던 송명근은 25득점(1블로킹 4서브에이스)으로 부활을 확인시켰다. 공격성공률은 무려 68.96%였다. 감기 증세로 16일 삼성화재와의 첫 경기에서 부진했던 레오도 20득점(55% 공격성공률)으로 제 몫을 충분히 했다.

경기 전 OK저축은행 석진욱 감독은 “우리카드가 지난 시즌보다 공격루트가 다양해졌다. 세트플레이가 되지 않도록 서브가 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브목표는 나경복. 이를 상대로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은 후위상황 때마다 신동광으로 교체해 리시브를 탄탄하게 했다. 1세트 19-19에서 균형이 깨졌다. 하현용의 중앙속공을 손주형이 블로킹했다. 이어서 심경섭이 신동광을 상대로 서브에이스를 기록했다. 21-19에서는 전병선이 리시브에 가담한 전위의 나경복에게서 서브에이스를 빼앗으며 3점차로 달아났다. 7득점한 송명근은 23-22에서 클러치공격을 성공시켰다. 우리카드는 23-24에서 반격기회가 있었지만 서로 공을 보고 놓치는 범실로 주저앉았다.

우리카드는 2세트 20-17에서 최현규가 서브에이스를 성공시키며 4점차로 달아났다. OK저축은행은 포기하지 않았다. 박원빈의 블로킹과 송명근의 서브에이스로 반격했다. 듀스 총력전이 이어진 27-27에서 하현용의 2연속 중앙속공이 막히자 펠리페가 나섰지만 공격아웃. 이어서 전진선이 서브에이스를 성공시키며 세트를 끝냈다. 쉽게 달궈지고 쉽게 식는 예전의 팀이 아니었다.



우리카드가 1세트 1개, 2세트 3개의 유효블로킹 밖에 못했을 정도로 OK저축은행은 중요한 순간의 결정력에서 앞섰다. 4연패를 했던 지난 시즌의 출발과는 달리 우리카드는 먼저 2세트를 내주고도 아직은 자신감이 있었다. 나경복~황경민~펠리페가 3세트 15점을 합작했다. OK저축은행은 1~2세트 67.31%를 기록했던 공격성공률이 47.37%로 떨어지면서 세트를 내줬다.

관련기사

승패의 분수령이었던 4세트 12-11에서 송명근이 경기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3개의 서브에이스를 연속 터뜨리는 등 그의 서브타임에서 연속 7득점했다. 이 고비를 기점으로 사실상 경기는 끝났다. 조재성이 2연속 서브에이스로 경기를 멋지게 마무리하자 상록수체육관은 승리의 노래가 울려 퍼졌다. 최윤 구단주는 경기 뒤 만원 관중들 사이에 끼어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했다.

안산|김종건 전문기자 mar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