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계천 옆 사진관]에어서울, 中 장자제 첫 취항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에어서울, 中 장자제 첫 취항

전영한기자 입력 2019-10-18 14:07수정 2019-10-18 14: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지난 16일 중국 장자제에 첫 비행기를 띄웠다.

비행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에어서울 조규영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과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취항 기념 행사를 가졌다.

또한, 이날 장자제 첫 취항편에서는 에어서울 캐빈승무원들이 인천발 장자제 첫 취항과 동시에 에어서울의 첫 중국 노선 진출을 기념해 중국 전통 의상을 입고 탑승객을 맞았다.


첫 취항편인 에어서울 RS811편은 오후 12시 25분에 출발해 장자제에 현지 시간 오후 2시 50분 도착한다.

주요기사

인천(서울)에서 출발하는 장자제 직항편 정기 노선은 항공사 중 에어서울이 첫 취항이며, LCC(저비용항공사 Low Cost Carrier) 중에서도 에어서울이 유일하다.

지금까지는 인천공항에서 장자제 공항으로 가는 직항편이 없어, 인근 지역 공항을 이용한 후 다시 장자제까지 4시간 이상 버스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에어서울이 처음으로 직항편을 개설해 여행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에어서울의 인천~장자제 노선은 주 3회(수, 금, 일) 스케줄로 운항된다.


글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사진 에어서울 제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