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형욱 “이낙연, 아베에 文 친서 전달 아직 확정 아냐”
더보기

노형욱 “이낙연, 아베에 文 친서 전달 아직 확정 아냐”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8 13:07수정 2019-10-18 14: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 공정거래위원회, 국가보훈처 등을 대상으로 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18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 방문 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와 관련 “아직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노 실장은 이날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등에 대한 국회 정무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앞서 이날 오전 아사히신문 및 교도통신은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기 위해 22~24일 방일하는 이 총리가 아베 총리와의 회담 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총리는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와의) 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느냐”는 질문에 “매주 월요일 대통령과 정례회의를 하는데, 지난 14일 대통령께서 ‘(아베 총리에게) 친서는 어떻겠느냐’고 물어 ‘써주십시오’라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문 대통령은 (한일 간) 당면한 문제를 이번에 다 해결하기 어렵더라도, 임기 내에 해결되기를 바라고 있다”며 “한일관계를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동아일보DB


또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받아들일 수 있고 한국 국민에게 설명할 수 있는 대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지만 “외교당국간 협의는 계속되고 있다”며 “속도를 높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 문제(강제징용 배상판결)가 한일이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아가는 데 방해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아사히는 이 총리에 대해 “언론인 시절 도쿄특파원 주재 경험도 있으며, 문 정권에서는 손꼽히는 ‘지일파’”라고 소개하며 이번 발언은 청와대와 조율한 것으로 보이며, 한국 정부의 ‘대일 메시지’ 성격을 갖는 것으로 해석했다.

한편 교도통신도 이 총리가 아베 총리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방침을 밝혔다고 전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은 징용문제 등 한일관계 현안 해결을 위한 굳은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이 총리의 발언을 소개하며, 문 대통령이 친서에서 이 같은 뜻을 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