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브룩스 “한미간 교류를 거래행위로 봐선 안돼”
더보기

브룩스 “한미간 교류를 거래행위로 봐선 안돼”

손효주 기자 입력 2019-10-18 03:00수정 2019-10-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방위비 압박 겨낭한듯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이 “한미 간 교류를 거래 행위나 계산서로 봐선 안 된다”고 말했다.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을 압박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한미동맹재단, 주한미군전우회 등이 17일 저녁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연 ‘한미동맹의 밤’ 행사 축하연설에서 “(한미 간 교류는) 상호 간 공헌, 약속의 표현”이라며 “(한미) 관계에 도전이 많은 상황에서 협력과 동맹을 피곤하게 느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정치적 포퓰리즘과 거래주의의 풍파와 침식으로부터 동맹을 잘 지켜야 한다”며 “이렇게 할 수 있다면 한미동맹은 역동성과 굳건함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2017년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 당시 주한미군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스)의 한국 기여를 강조하며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데 앞장서 온 인물이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축하연설에서 “미국과 한국은 손을 잡고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동등한 파트너십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보와 법치 존중, 상호호혜적 경제 개발의 공통 가치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에 반영된 것은 기쁜 일”이라고도 했다.

주요기사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빈센트 브룩스 전 한미연합사령관#방위비 분담금#한미동맹#주한미군 평택기지#신남방정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