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일관계 악화로 연말까지 항공업계 5400억원 피해 예상”
더보기

“한일관계 악화로 연말까지 항공업계 5400억원 피해 예상”

뉴스1입력 2019-10-17 14:05수정 2019-10-17 14: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한일관계 악화로 항공업계의 피해가 연말까지 최소 5400억원대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영일 대안신당 의원이 확보한 한국항공협회(8개 국적사)의 ‘일본 경제 규제 관련 항공업계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책 지원 건의서’에 따르면, 한일 관계 악화로 일본 여객은 전년(8월) 대비 22.7% 감소했다.

구체적으로는 지난해 8월 일본 여객은 155만2000명이었으나 올 8월에는 119만9000명으로 35만3000명 감소했다. 정기편 역시 주830회에서 주346회로 58% 감소하면서 올 연말까지 매출 피해가 최소 5369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국토부는 지난 2017년 3월 중국의 사드 보복 당시 Δ대체 노선 신설·증편 Δ중국 노선 운수권 의무 사용 기간 제한 완화 Δ지방공항 전세편 유치 지원금 확대 등을 발표했다. 이어 Δ지방공항 시설 이용료 감면 Δ중국 운수권 의무사용기간 면제 Δ해외유치 마케팅 활성화 등 2차 추가 대책을 내놓았다.

주요기사

하지만 이번 항공피해에는 국토부가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한일 관계 악화로 지방공항 적자도 심화하고 있어 공항이 정부에 납부하는 국유재산세를 일시 면제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국 14개 지방공항 가운데 적자가 가장 큰 무안공항의 경우 2년 연속 27억원의 국유재산세를 정부에 납부하면서 2017년 139억원, 2018년 138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가운데 올해에도 국유재산세 28억원을 납부했다.

윤 의원은 “지방공항의 연례적 적자 발생에도 불구하고 정치적·외교적 문제 등 외부 요인으로 국내 항공 산업 전반이 심각한 피해를 입을 때 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고통을 분담하는 게 정부역할”이라고 지적했다.

(김포공항=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