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조국 후임, 전해철 유리하게 검토될 것”
더보기

박지원 “조국 후임, 전해철 유리하게 검토될 것”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5 09:49수정 2019-10-15 0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의원. 사진=동아일보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자진 사퇴하면서 후임 인선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의 발탁 가능성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KBS1 ‘사사건건’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으로서는 (검찰) 개혁을 확실하게 드라이브하기 위해서 측근 전해철 의원을 임명하지 않을까 한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또 전 의원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이며 노무현 정부 시절 민정수석을 지낸 것 등을 언급하면서 “누구보다 문 대통령의 의중을 잘 알고, 개혁적 마인드를 가졌기 때문에 굉장히 유리하게 검토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전망이 단순한 개인 의견이 아니라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전 의원을 (조 전 장관 후임으로) 언급한 것이 정보인가, 아니면 분석인가’라는 질문에 “여러 가지 다 겸했다”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박 의원은 후임 법무장관 하마평에 오른 김오수 법무부 차관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김 차관의 발탁 가능성을 거론했다.

그는 “김 차관은 현직 차관이고, 또 과거에 장관설도 있었다”라며 “김 차관과 전 의원 중에서 임명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