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날두, 개인 통산 700골…포르투갈, 우크라이나에 패
더보기

호날두, 개인 통산 700골…포르투갈, 우크라이나에 패

뉴시스입력 2019-10-15 07:56수정 2019-10-15 07: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계적인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유벤투스)가 개인 통산 700번째 골을 터뜨렸다.

호날두는 15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벌어진 우크라이나와의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B조 예선 경기에서 페널티킥으로 골을 기록했다.

대표팀과 소속팀을 오가며 기록한 통산 700번째 골이다.


A매치에서 95골을 기록했고, 스포르팅 리스본(포르투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 등 클럽팀에서 605골을 터뜨렸다.

주요기사

축구스포츠기록통계재단(rsssf.com)에 따르면, 호날두는 700호골을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다.

역대 최다 골은 오스트리아 출신 요세프 바이칸의 805골이다. 뒤를 호마리우(772골), 펠레(767골·이상 브라질), 페렌츠 푸스카스(746골·헝가리), 게르트 뮐러(735골·독일)가 잇는다.

A매치만 따지면 호날두가 통산 최다 109골 기록을 가진 알리 다에이(이란) 다음으로 많은 골을 넣었다. 다에이와의 차이는 14골이다.

그러나 포르투갈은 우크라이나에 1-2로 패했다.

호날두는 0-2로 뒤진 후반 27분에 페널티킥으로 골맛을 봤다. 포르투갈은 3승2무1패(승점 11)로 조 2위에 자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