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조국 꽁무니 뺀 것…서울대 교수도 물러나야”
더보기

한국당 “조국 꽁무니 뺀 것…서울대 교수도 물러나야”

뉴시스입력 2019-10-14 17:04수정 2019-10-14 17: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늦어도 너무 늦어…청와대 내각도 문책해야"
"윤석열 동반사퇴 운운하면 제2의 조국 될 것"
"민간인 됐으니 특혜 없이 정상적으로 수사받길"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이미 늦었다”고 평가하며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국당의 김성원 대변인은 14일 현안 브리핑을 통해 “그간 가족의 수사 방해하며 법치를 무너뜨리고 국민을 기만해온 조국의 사퇴는 지금도 그 때가 늦었다”며 “온 가족의 계획적 범죄를 생각지도 못한 일이라며 끝까지 국민을 기만하고 분열과 혼란에 대해 한 마디 사과도 하지 않은 조국은 국민 분열의 불쏘시개로 역사에 남을 것” 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정운영 지지율과 집권여당 지지율 폭락이 나오고 나서야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인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대통령은 무자격 장관을 임명해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린 것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하고 조국과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치와 민주주의를 정상화시켜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조국 장관이 사퇴했다. 사필귀정이지만 너무 늦었다”며 “대한민국을 두 동강을 내고 민심이 문 정부를 이미 떠난 뒤늦은 사퇴다. 대통령과 여당은 만시지탄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억지로 입으려 한 조국도 문제고 억지로 입히려 한 대통령도 문제였다. 잘못된 인사에 대한 대통령과 여당의 분명한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조국 사퇴와 상관없이 조국 일가의 불법과 편법을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고 그 실태를 국민께 밝혀야 할 것이다. 이것이 진정한 대한민국 검찰 개혁의 시작”이라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 또한 “늦어도 너무 늦었다”며 “이미 성난 민심이 정권을 태우기 시작했다. 조국을 위시하여 그의 비호자들의 실체가 국민을 각성시켰다”고 일갈했다.

전 대변인은 “조국은 자신과 일가 의혹에서 새어나오는 역겨운 악취에 코를 쥐어싼 국민의 함성을 보았으면서도 여전히 ‘개혁’ 운운하고 있다”며 “끝까지 자신만이 검찰개혁을 할 수 있고 이미 많은 것을 했다는 기막히는 자화자찬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고 비꼬았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더불어민주당은 정권의 시녀가 될 공수처, 표 가로채기 선거법을 포기함으로써 최소한의 책임을 져야한다”며 “지난 8월부터 두 달 넘게 대한민국을 분노로 태운 조국이라는 불쏘시개가 그나마 개혁에 일조하는 길은 이것뿐”이라고 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국정은 물론 국민의 상식과 법질서마저 붕괴시켜 온 조국이 결국 사퇴했지만 본인과 부인에 대한 수사와 사법적 단죄를 약화시키기 위한 여론몰이용 꼼수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끝까지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조국을 비호한 것이 맞는지, 아니라면 임명권자로서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사실상의 경질을 사퇴로 포장해 또 한 번 국민을 속인 것이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조국 임명 강행 및 감싸기라는 대통령의 잘못된 판단에 소신 있는 말 한마디 못하고 국정 혼란을 방치한 청와대 참모진과 내각에 대한 문책도 뒤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의원들 또한 SNS 등을 통해 각자의 생각을 밝히며 현 사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당 전 대변인인 민경욱 의원은 페이스북에 “조국 사퇴는 정의구현을 한 목소리로 외친 바로 이 분들의 승리다. 조국 가족에 대한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국민들과 함께 지켜볼 것이다”라며 광화문 집회 사진을 게재했다.

민 의원은 연달아 올린 페이스북에서 “혹시 윤석열 검찰총장 동반 사퇴 운운하는 자는 제2의 조국이 돼서 국민의 지탄을 받을 것이며 우리는 더욱 격렬하게 싸울 것”, “검찰 조사를 받던 정경심이 남편 조국이 사퇴했으니 집에 가겠다고 해서 돌려보냈다고 한다. 충격을 받은 모양이다. 작전 짤 시간이 필요했을 수도 있겠다” 등의 내용을 담았다.

김진태 의원은 “천년 만년 할 것 같더니 대통령 지지도가 떨어지자 갑자기 꼬리를 내렸다”며 “다시는 국민 앞에 나오지 않길 바란다. 검찰수사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이제 민간인이 됐으니 어떤 특혜도 없이 정상적으로 수사 받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장제원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퇴의 변을 보니 어처구니가 없다.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기는 커녕, 궁색한 변명과 자기방어에 급급하며 꽁무니를 뺀 것”이라며 “사퇴 순간까지도 국민을 모욕하며 떠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인사참사를 야기했던 민정수석과 인사수석은 물론이고 조국수호에 앞장서며 검찰을 공격했던 정무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비서실 전체, 그리고 국무총리와 행정부 각료들에 대한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단행해야 한다”며 “조국수호의 행동대장을 자처하며 검찰수사를 방해했던 민주당 지도부 역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곽상도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예상은 못했지만 조만간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겠나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국민들께서 현명하게 힘을 보여주시고 해서 현 정부가 더 못버티고 사퇴한 것이다. 국민들 선택에 대해 존경심을 표한다”고 밝혔다.

신보라 최고위원은 “그는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고 했으나 끝까지 부여잡고 있는 것이 있다. 바로 서울대 교수”라며 “불공정과 위선에 가득 차 이미 학자와 교원으로서의 윤리성과 권위조차 상실한 사람에게 배움을 자처하는 학생도 없다. 서울대 교수의 자리도 스스로 물러나 학생들이 학업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일말의 책임감”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