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에서도 ‘이재명 무죄’ 탄원…현재까지 국내외서 44건
더보기

해외에서도 ‘이재명 무죄’ 탄원…현재까지 국내외서 44건

뉴스1입력 2019-10-14 11:34수정 2019-10-14 11: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경기도 기초단체장협의회 회장인 곽상욱 오산시장이 10일 도내 민주당 기초단체장들의 목소리를 모아 이재명 지사의 선처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 뉴스1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아 당선 무효 위기에 놓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선처탄원을 요구하는 사회 각계각층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와 맞물려 지난달 25일 발족된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는 지난 11일 공동대표단 1차 조직구성을 끝내고, 본격적인 탄원서명운동에 들어가 얼마나 많은 시민들의 동참을 이끌어낼지 주목된다.

14일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이재명 지사에 대한 선처탄원 성명서를 내거나 대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한 건수는 45건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17일 경기도의회 민주당은 성명서를 “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정에 전념할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무죄판결을 내려달라”고 탄원했다.

주요기사

도의회 민주당 염종현(부천1) 대표의원은 이날 “지난 지방선거 TV토론회에서 근거 없는 흑색선전과 각종 정치공세가 난무한 가운데 해명한 발언 몇 마디를 빌미로 당선 무효형을 선고한 것은 압도적 지지를 보내준 유권자의 선택을 심하게 훼손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대법원에 무죄판결을 촉구했다.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는 지난달 19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그는 10쪽 분량의 자필로 쓴 탄원서를 통해 “이재명 지사에 대한 판결은 경기도민의 생명과 안전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깊이 헤아려 달라”며 “그가 국민의 생명을 수호할 수 있는 많은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번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판결은 우리 경기도민의 생명과 안전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깊이 헤아려 달라”며 “경기도정을 힘들게 이끌어 나가고 있는 도정의 최고 책임자가 너무 가혹한 심판을 받는 일은 지양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경기도지사 이재명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대법원의 현명한 판단으로 사법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범국민대책위는 “국민들은 이재명 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 판결과 당선무효형을 선고한 2심 판결의 괴리를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는 1·2심 모두 무죄를 선고하고서도 직권남용의 부가적 사안이라고 할 수 있는 방송토론 중 단답형 답변을 문제 삼아 허위사실공표죄를 묻는 2심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대법원에 요청드린다. 현명한 판단으로 사법 정의가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범대위는 이어 지난 9일 발기인으로 참여한 3427명(1차 1186명, 2차 2241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이국종 아주대 교수가 최근 항소심에서 직위상실형을 구형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19일 대법원에 제출했다.(이국종 교수 제공) © 뉴스1

또 이부영 전 국회의원을 상임대표로 한 공동대표단을 꾸렸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지난달 26일 대법원에 보낸 2페이지 분량의 자필 탄원서를 통해 “경기도민과 31개 시·군, 경기도교육청에 속한 4500여개 학교, 170만 학생에 대한 공동 책임을 지고 있는 이재명 지사를 선처해 직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달 30일에는 전국특성화고졸업생노동조합이 성명서를 내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무죄판결을 내려달라”고 대법원에 촉구했다.

쿠바와 키르기스스탄 등 외국에서도 이재명 경기지사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이 잇따랐다.

지난 2일에는 키르기스스탄 고려인협회 회원들과 쿠바에 거주하는 안토니오 김씨(한국명 김시율·76)가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선처 탄원서를 이재명 범대위에 보내왔다.

쿠바 수도 아바나에 거주하는 안토니오 김씨는 “우리 고려인에게 한줄기 빛과 같은 이재명 지사가 도정에 전념해 경기도뿐 아니라 재외동포 모두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대법원의 공정하고 합리적인 판단을 기대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경기도 초청으로 고국을 방문한 강제이주 한국인 후손이다.

또 지난 3일 광명대학생청년포럼은 성명서를 내 최근 2심에서 당선 무효형을 선고 받은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선처를 호소했다.

지난 10일에는 경기도내 민주당 소속 기초단체장 28명이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선처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재출했다.

단체장들은 “이재명 지사가 지사직을 잃는다면, 그것은 1350만 경기도민은 물론 대한민국 지방자치에도 크나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며 “이에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정을 계속 이끌어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호소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 11일 당선 무효 위기에 놓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선처를 탄원했다.

그는 “사회적 약자와 서민에 대한 이재명 지사의 애정과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꼭 되돌아 봐 달라. 1300만 경기도민들이 민주적 절차를 통해 스스로 선택한 공직자로부터 안정적인 행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선처해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수원고법 형사2부(재판장 임상기)는 지난달 6일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직권남용 관련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이 지사에 대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 지사 측과 검찰은 지난달 11일 2심 판결에 불복해 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했고, 이르면 12월께 대법원 판결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