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시, 노후경유차 887대 민간에 되팔아…“이중적”
더보기

서울시, 노후경유차 887대 민간에 되팔아…“이중적”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0-14 09:58수정 2019-10-14 10: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시스)

서울시가 지난 3년간 수백대의 공공부문 노후차량을 민간에 되판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등 미세먼지 대책에 막대한 예산을 쓰면서 정작 서울시가 모순된 행동을 취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국자산관리공사로부터 받은 ‘공매포털시스템’의 중고차량 거래 자료 분석 결과를 14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서울시를 비롯해 관내 자치구 등은 최근 3년간 1500여대의 공용 차량을 중고차로 팔았다.


이 가운데 10년 이상된 노후 경유차가 887대였다. 15년 이상된 경유차도 563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기사

자치구별로 관악구가 54대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성북구(49대) ▲용산구(42대) ▲강동구(40대) ▲서대문·송파구(각각 38대) ▲도봉구(37대) 등의 순으로 분석됐다.

박 의원은 “서울시가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통행제한 등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막대한 예산을 쓰면서, 정작 공공부문 노후 경유차는 민간에 되파는 등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관내 공용 차량의 엄격한 처분 기준을 마련하고 솔선수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