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상위 0.1% 연간소득 35억… 하위 10% 소득의 3000배 넘어
더보기

서울 상위 0.1% 연간소득 35억… 하위 10% 소득의 3000배 넘어

김준일 기자 입력 2019-10-14 03:00수정 2019-10-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에 사는 거주자 중 상위 0.1%에 해당하는 사람의 연평균 소득은 35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지역 하위 10%가 버는 소득의 3000배가 넘는 수준으로 전국에서 서울의 소득 격차가 가장 컸다.

13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에게 낸 ‘2017년 귀속 종합소득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상위 0.1% 소득자의 연소득은 평균 35억6000만 원으로 전국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았다. 광역 지자체별 상위 0.1%의 평균 소득은 광주(31억8000만 원), 강원(26억6000만 원), 울산(25억8000만 원), 제주(25억4000만 원), 부산(25억1000만원) 등의 차례였다. 상위 0.1% 소득이 가장 적은 곳은 전북으로 19억 원이었다.

반면 하위 10% 소득은 지역별 편차가 크지 않았다. 부산과 광주를 포함한 10개 지역은 130만 원, 서울과 경기를 비롯한 5개 지역은 120만 원, 세종 110만 원, 제주 100만 원이었다.


상위 0.1%의 소득을 하위 10% 소득으로 나눈 소득 격차는 서울이 3056배로 가장 컸다. 이 같은 소득 격차는 광주(2463배), 제주(2449배), 경기(2058배) 지역이 큰 편인 반면 전남은 1456배로 전국에서 가장 작았다.

주요기사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국세청#서울 상위 0.1%#연간소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