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카이큐브 사태 해결 촉구… 순천시민 9만여명 서명부 제출
더보기

스카이큐브 사태 해결 촉구… 순천시민 9만여명 서명부 제출

이형주 기자 입력 2019-10-14 03:00수정 2019-10-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순천소형경전철(스카이큐브) 사태 해결을 바라는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최근 순천시민 9만6391명의 서명부를 대한상사중재원에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서명부에는 “포스코가 손해배상 청구를 철회하고 스카이큐브 30년 운영협약을 준수하며 스카이큐브 사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6개월 동안 서명운동을 전개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4일 시민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포스코 자회사인 ㈜순천에코트랜스는 2012년 순천시와 협약을 맺고 스카이큐브를 30년간 운행한 뒤 기부채납하기로 했다. 2014년 운행을 시작한 스카이큐브는 순천만국가정원에서 순천문학관까지 4.62km 구간에 궤도차량 40대, 정류장 2곳으로 연결하는 무인 궤도택시다. 스카이큐브는 연평균 30여만 명이 이용하면서 손익분기점인 80만 명에 미치지 못해 적자가 쌓였다.


순천시와 순천에코트랜스는 스카이큐브 운영적자 원인과 책임, 기부채납 시기와 방법 등을 놓고 이견을 보였다. 순천에코트랜스는 올 3월 대한상사중재원에 순천시를 상대로 시설투자금과 투자위험분담금 등을 포함해 1367억 원을 손해배상하라는 중재 신청을 해 이달 21일 3차 심리가 열린다.

주요기사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순천소형경전철#스카이큐브#스카이큐브 사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