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거리에 ‘시속 30km 단속카메라’ 등장… 민원 속출, 경찰 난감
더보기

사거리에 ‘시속 30km 단속카메라’ 등장… 민원 속출, 경찰 난감

뉴스1입력 2019-10-13 07:34수정 2019-10-13 07: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부경찰서 앞 사거리에 설치된 30km 신호·과속 단속 카메라.© 뉴스1DB

사거리에 30km 신호·과속 단속 카메라가 설치돼 민원이 속출하자 경찰이 단속을 강행하지도, 카메라를 철수시키지도 못하고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

지난 5월 광주 서구 치평초등학교 앞 사거리에 30km/h 신호·과속 단속 카메라가 등장했다.

정부의 ‘안전속도 5030’ 정책에 따른 조치의 일환이였지만 스쿨존 내도 아닌 어린이 보호구역 도입 직전 사거리에 카메라가 설치되자 민원이 속출했다.

서구 주민 박모씨(46)는 “단속카메라를 보고 깜짝 놀라 급정거를 해 접촉사고가 날 뻔하기도 했다”며 “쭉 뻗은 직선도로라 많은 차가 도로를 달리다 급정거, 서행해서 위험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보행자 사고를 줄이려다 운전자 사고가 늘어나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주요기사

또 다른 주민 김모씨(35) 역시 “전형적인 탁상행정이 아닌가 싶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라면 당연히 서행하겠지만 도입 직전 돌발상황을 만들면 모두에게 위험해 보인다”며 “등하교 시간이 아닌 시간에 단속을 집중한다든지, 스쿨존 내로 카메라를 옮기든지 다른 조치가 필요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광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관련 민원을 따로 집계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주민들 민원이 많다는 이야기가 있어 계도기간을 충분히 갖고 단속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카메라 위치 변경에 대해서는 “아파트 밀집 지역의 사거리이기 때문에 단지에서 나온 어린이와 학생들이 횡단보도를 기다리지 않고 사거리를 무단횡단하는 것을 막고자 선정된 위치다. 또 신호와 과속 단속을 같이 해서 위치를 이동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설명했다.

주민들뿐만 아니라 경찰 내부에서도 불만의 목소리는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단속 카메라 100m 인근에 있는 광주 서부경찰서 내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크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서부경찰서 관계자는 “사실 경찰 입장이라 단속카메라가 이렇다 저렇다고 말을 하지 못하고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 하지만 출퇴근하는 직원들은 물론 하루에도 몇 번씩 출동을 나가며 사거리를 오가는 현장 직원들의 불만은 특히 높다”고 전했다.

광주청은 지난 6월 뉴스1이 “사거리에 30km 과속 단속 카메라 등장…운전자들 ‘화들짝’”(6월23일자 기사) 취재 당시 “도로교통공단의 검사가 끝나면 3개월의 계도기간을 거쳐 본격적인 단속이 시작된다”고 했지만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단속은 커녕 공단 검사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단속카메라가 설치되면 카메라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카메라 방향은 올바른지 등을 도로교통공단에서 검사한 후 일정한 계도기간을 거쳐 본격적인 단속이 시작된다.

이런 사실에 대해 광주청은 “광주에 동시다발적으로 스쿨존 단속카메라가 많이 생겨 검사 구간이 밀려있는 관계로 아직 공단 검사를 진행하지 못했다”라며 “검사가 끝난 후 한 달의 계도기간을 거쳐 경고장 발송 등을 통해 주민들이 충분히 카메라를 인지하고 협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