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푸틴, 시리아에 ‘불법 주둔 외국군’ 즉각 철수 촉구
더보기

푸틴, 시리아에 ‘불법 주둔 외국군’ 즉각 철수 촉구

뉴시스입력 2019-10-12 23:19수정 2019-10-12 2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2일 시리아 내 쿠르드 반군을 축출하기 위해 시리아 북부를 침공한 터키 등을 겨냥해 시리아에 불법적으로 주둔하는 외국군 모두 즉각 철수하라고 경고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을 앞두고 러시아 뉴스채널 RT, 영국 스카이뉴스, 사우디의 알라비야와 가진 인터뷰에서 터키군의 영내 진입으로 복잡해진 시리아 상황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떤 주권국가 안에 무단으로 주둔하는 외국군 전부 철군해야 한다. 이번 경우에는 시리아에서 모두 떠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도 시리아 정부가 더는 군사적 지원을 필요로 하지 않을 경우 즉각 병력을 빼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시리아가 다른 나라의 군대 주둔에서 벗어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시리아 아랍공화국의 영토적 통일성이 완전하게 회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푸틴 대통령은 시리아 주둔군의 철수 문제를 이란과 터키, 미국과 공개적으로 논의해왔다고 덧붙였다.

유럽연합(EU) 회원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터키의 시리아 진공을 비난하면서 제재 발동을 검토하고 있다.


【모스크바=신화/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