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잦아드는 윤석열 ‘별장 접대 파문’…윤중천도 “사실 아냐”
더보기

잦아드는 윤석열 ‘별장 접대 파문’…윤중천도 “사실 아냐”

뉴스1입력 2019-10-12 21:56수정 2019-10-12 21: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 News1
윤석열 검찰총장 ‘별장 접대 의혹’ 파문은 당사자와 관련자들의 반박이 이어지며 점차 소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 사태가 검찰이 현재 진행 중인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한 ‘흔들기’ 차원이라는 분석과 함께, 확대 해석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관측이 함께 나온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윤 총장은 전날(11일)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21 기자 등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손해배상청구, 정정보도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함께 묻기로 했다.

대검 관계자는 “허위보도로 생길 수 있는 사회적 혼란,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 사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검찰에서 한겨레신문이 제기한 의혹 진위를 포함해 사건 진상을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이처럼 윤 총장이 재빨리 강경 대응에 나선 것은, 이번 의혹 제기가 윤 총장에게 흠집을 내 조 장관 일가 수사에 제동을 걸려는 시도라는 해석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한겨레 “검찰 수사 부실” 고수…윤중천 등 “별장 접대 사실 아냐”
검찰 과거사진상조사단 총괄팀장인 김영희 변호사가 13일 오후 경기도 과천 법무부에서 열린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에서 보고를 마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 News1

한겨레21은 전날 김 전 차관 사건 재조사 과정에서 1차 수사 기록을 통해 윤 총장의 이름이 확인됐고, 건설업자 윤중천씨와의 면담에서 ‘자신의 별장에서 윤 총장에게 수 차례 접대했다’는 진술까지 나왔지만, 검찰이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또 한겨레는 이날 검찰이 당초 보도 전체를 부인했다가 진상조사 과정에서 윤 총장 관련 윤씨의 발언이 있었다는 사실은 인정했다며, 검찰 수사가 부실했다는 취지를 고수했다.

그러나 해당 보도는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하 조사단)과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 이하 수사단) 관계자는 물론, 조국 법무부 장관에 의해서도 곧장 반박됐다.

윤씨가 면담이 아닌 조사단의 정식 조사에서는 말을 바꿨으며, 윤씨의 다이어리와 수첩, 전화번호부 등에 윤 총장의 이름이 없었던 등, 재수사를 권고하거나 재수사에 착수할 만한 증거가 없었다는 것이다.

조사단 총괄팀장을 맡았던 김영희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은 의혹을 두고 “허위의 사실로 평가한다”며 “조사단은 윤중천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 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의혹 보도와 함께 청와대의 ‘검증 부실’ 논란이 떠오르자 조국 장관은 입장을 내 “당시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해당 보도 내용에 대한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윤 총장의 인사검증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당사자인 윤씨 역시 이날 변호인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윤 총장을 알지 못하고 만난 적이 없으며 원주 별장에 온 적도 없다”며 “다이어리나 명함, 휴대폰에도 윤 총장과 관련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윤씨는 또 조사단 면담 당시 “친분이 있는 법조인을 물어보아 몇 명의 검사 출신 인사들을 말해 주었다”면서도 “윤 총장에 대해서는 말한 적이 없는 것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관망하는 靑·與, 입장 표명 자제…‘찍어내기’ 거리 두기?
지난 5월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윤중천씨가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청사를 나서는 모습.© News1

이에 따라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댓글 수사를 이끌던 채동욱 검찰총장이 ‘혼외자 논란’으로 낙마했던 사건처럼, ‘수사 흔들기’ 시도가 ‘윤석열 찍어내기’로 곧장 이어질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사태가 더 커지지 않고 마무리되는 양상을 보인 만큼, ‘찍어내기’를 위한 첫 포석으로 보기는 섣부른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그간 조 장관 일가 수사를 날서게 비판해 오던 청와대와 여권도 구체적인 입장 표명을 극도로 자제하며 대체로 관망하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겨레) 기사를 불신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그것만(기사) 보고 대답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 역시 같은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회의에서) 그 사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