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른미래 “오늘도 조국 찬반집회…대통령의 결단 촉구한다”
더보기

바른미래 “오늘도 조국 찬반집회…대통령의 결단 촉구한다”

뉴스1입력 2019-10-12 15:56수정 2019-10-12 15: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 News1

바른미래당이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 거취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이라는 우환이 찾아온 뒤부터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다. 주말인 오늘도 조국 수호와 조국 사퇴를 위한 각각의 집회가 열릴 예정”이라며 “조국이 곧 검찰개혁이라는 문재인 정권의 선동에 대한민국이 극도의 분열 상태”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아직도 현 상황을 국론 분열이 아닌 직접민주주의 행위라고 생각하는가”라며 “대통령의 무책임한 태도에 참담함을 느낀다. 현 사태에 대한 책임도, 지금의 혼란을 해결할 사람도 결국 문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나라를 파멸로 이끄는 분열덩어리 조국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조국 파면은 단순히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목적을 넘어 무너진 정의의 가치에 심폐 소생하는 시급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명예퇴진으로 대선후보 조국, 후계자 조국을 만들겠다는 의도가 아니라면 당장 조국을 사퇴시켜야 한다”며 “조 장관은 하루빨리 자리에서 내려와 자연인 신분에서 피의자가 돼야 할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 분열의 참사를 더이상 외면하지 말라”며 “즉각적인 조국 파면 결단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