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고 내고 도주하던 승용차, 택시 들이받아 승객 1명 숨져
더보기

사고 내고 도주하던 승용차, 택시 들이받아 승객 1명 숨져

뉴시스입력 2019-10-12 13:39수정 2019-10-12 1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 남동구의 한 교차로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운전하던 20대 운전자가 오토바이를 들이 받고 달아난 던 중 택시를 또 들이 받아 60대 택시 승객이 숨졌다.

12일 오전 3시20분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의 한 사거리에서 A(27)씨가 운전하던 승용차량이 택시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승객 B(60)씨가 숨지고 택시 기사 C씨가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앞서 인천 남동구 간석동의 한 교차로에서 오토바이를 들이 받은 후 달아던 중 택시를 들이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0.08%)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