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월성1호기 영구정지’ 결론 못내린 원안위
더보기

‘월성1호기 영구정지’ 결론 못내린 원안위

세종=최혜령 기자 입력 2019-10-12 03:00수정 2019-10-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野추천 위원 “7000억 들여 수명연장… 영구정지는 국민 개돼지로 보는 것”
원안위장 “추후 재상정” 의결 연기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1일 월성 1호기를 영구 정지할지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해당 안건을 추후 재상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감사원 감사에서 다른 결정이 나올 수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

엄재식 원안위장은 이날 회의에서 “안건을 바로 의결하기 어렵다고 판단돼 안건을 추후 재상정하기로 한다”며 “감사가 진행되는 만큼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했다. 원안위는 다음 회의에 월성 1호기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부르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원안위는 당초 이날 회의에서 한수원이 신청한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안건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추천 비상임위원인 이병령 위원(전 한국형원자로 개발책임자)이 “국회에서 영구정지 결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요청된 상태다. 의결을 미뤄야 한다”며 반대했다. 그는 “한수원이 7000억 원에 달하는 세금을 써서 수명을 연장한 월성 1호기를 영구정지한다는 것은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경우 위원(서울대 응용공학과 교수)도 가동 기한이 남아 있는 2022년 12월까지 안건을 보류하거나 아예 이번에 부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월성 1호기는 2012년 11월로 운영허가 기간이 끝나자 노후설비 교체를 통해 2022년까지 10년간 연장 운전을 승인받았다. 하지만 한수원 이사회가 지난해 6월 조기 폐쇄를 결정하고 가동을 중단했다. 지난달 30일 국회는 한수원 이사 등의 배임 혐의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의결했다.

주요기사

세종=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원자력안전위원회#월성 1호기#영구정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