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野 “유재수 靑감찰 중단, 조국 관여 때문”
더보기

野 “유재수 靑감찰 중단, 조국 관여 때문”

부산=강성명 기자 , 조건희 기자 입력 2019-10-12 03:00수정 2019-10-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의혹 파문]부산시 국감 유재수 부시장 상대 공세
유재수 “조국 만난적 없고 감찰 인정 못해”
11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부산시 대상 국정감사 때 유재수 경제부시장(오른쪽)이 물을 마시고 있다. 왼쪽은 오거돈 부산시장. 부산=뉴스1
11일 부산시를 대상으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선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55)에 대한 청와대 감찰이 중단된 게 조국 법무부 장관의 관여 때문 아니냐는 질의가 쏟아졌다.

이날 부산시청 대회의실에 마련된 국감장에서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대통령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의 중간보고서에 따르면 (유 부시장과 기업은) 골프 접대와 차량 제공을 받은 스폰서 관계임이 확인됐다”며 “이런 비리가 적발돼도 그냥 넘어간 데는 조국 당시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과의 관계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2006년 대통령비서실 행정관을 지낸 유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2017년 10월경 특별감찰반 조사를 받은 뒤 지난해 3월 별다른 징계 절차 없이 사직했다. 이후 국회 정무위원회의 수석전문위원을 거쳐 같은 해 7월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됐다.

유 부시장은 “당시 조국 수석을 만난 적도 없고, 감찰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지만 감찰 내용은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이 “비위가 없었다면 왜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유 부시장은 “경미한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이다”라며 “(어떤 위반인지) 자세히 밝힐 순 없지만 감찰을 받으며 힘들었고, 중요한 직책을 내려놓으면서 사실상 처벌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야당 의원들은 오거돈 부산시장에게 유 부시장을 임명한 경위를 따져 물었다. 한국당 윤재옥 의원은 “유 부시장을 어떻게 임명했냐”고 묻자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오 시장은 “당 쪽에서 추천을 받았다”고 답했다. “부정부패자를 임명한 이유가 뭐냐”는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의 지적에 오 시장은 “아직 위법사항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주요기사

부산=강성명 smkang@donga.com / 조건희 기자
#부산시#국회#국정감사#유재수 부시장#조국 법무부장관#감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