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접대 의혹’ 보도한 기자 고소…“윤중천 별장 안 갔다”
더보기

윤석열, ‘접대 의혹’ 보도한 기자 고소…“윤중천 별장 안 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1 18:44수정 2019-10-11 18: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은 11일 자신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 “윤 씨와 전혀 알지 못하고, 별장에 간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윤 총장이 이날 오후 서울 서부지검에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 등을 상대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발송했다”며 윤 총장의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이어 “윤 총장은 어제 오후 윤 씨 관련 의혹을 취재 중인 기자에게 대변인실을 통해 해당 내용은 사실무근이고 명확한 근거 없이 사실무근인 내용을 보도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줄 것을 요구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허위 보도로 발생할 수 있는 사회적 혼란,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 사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검찰에서 한겨레신문이 제기한 의혹의 진위를 포함해 사건의 진상을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윤 총장은 수사의 공정성에 의문이 없도록 향후 이 사건에 대해 일체 보고를 받지 않고,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윤 총장은 손해배상청구, 정정보도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겨레신문은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 씨의 진술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윤 씨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억대 뇌물과 성접대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보도가 나온 뒤 대검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고 일축하며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을 예고했다. 윤 총장이 후보자였을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법무부 장관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보도내용에 대한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