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왜 내 집에 들어가려 하지?’ 주먹다짐 벌인 이웃들 입건
더보기

‘왜 내 집에 들어가려 하지?’ 주먹다짐 벌인 이웃들 입건

뉴시스입력 2019-10-11 09:41수정 2019-10-11 0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 서부경찰서는 11일 이웃이 사는 집에 들어가려 하고 이웃 등을 때린 혐의(주거침입 미수·폭행)로 A(6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또 A씨를 때린 쌍둥이형제 B·C(23)씨도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10일 오후 10시10분께 광주 서구 금호동 한 아파트 1층 복도에서 서로 주먹을 휘두른 혐의다.

A씨는 아파트 단지 내 B씨의 집 초인종을 수차례 누르고 문고리를 잡아 흔드는 등 침입을 시도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한 중년 여성을 뒤따라 들어가려다 착각, B씨 여자친구 혼자 머물고 있던 B씨의 집에 들어가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B씨 여자친구의 연락을 받은 쌍둥이 형제 B·C씨는 귀가 도중 A씨와 우연히 마주쳤으며, 시비 끝에 주먹다짐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와 쌍둥이 형제 등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