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대 국감서 ‘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 여야 공방
더보기

서울대 국감서 ‘조국 딸 vs 나경원 아들’ 여야 공방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0 16:00수정 2019-10-10 16: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대를 대상으로 한 교육위 국정감사에서도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을 둘러싼 의혹이 쟁점이 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에 대한 의혹도 질의 대상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조 장관 딸은 공고를 보고 인턴에 지원했다고 하는데, 공직생활을 하면서 고교생 인턴을 본 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오 총장은 “흔한 일은 아니지만 없진 않다”며 “이공계는 함께 실험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답했다.

전 의원은 또 “조 장관 딸은 공고를 보고 지원했다고 했는데, 인터넷을 보면 공고가 없다. 내지도 않는 공고를 봤다고 하는 것이 말이 되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오 총장은 “공익인권법센터 행정 관련 컴퓨터가 오래되고 고장 나 올해 초 폐기했다”며 “그래서 그 전 것을 다 알 수는 없는데, 이 사항은 고교생은 대상이 아닌 것으로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국 장관 딸 조모씨가 받았던 환경대 장학금과 관련해 관악회에서 조씨의 계좌번호를 어떻게 파악했는지, 나머지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은 어떻게 지도교수 추천을 받았는지에 대한 조사결과를 제출해 달라”고 오 총장에게 요청했다.

주요기사

조 장관 딸에 대한 질의와 자료요청이 이어지자 여당 의원들도 반격에 나섰다. 나 원내대표 아들이 미국 고등학교 재학 당시 서울대 윤모 교수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됐고, 이같은 이력을 바탕으로 예일대학교에 입학했다는 의혹을 문제 삼았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나 원대대표 아들을 ‘유력 정치인 아들 김모군’으로 언급하며 “실험실에서 논문 만드는 일을 하는데, 논문에 서울대 소속 제1저자로 쓰면 되나 안 되나. 서울대 프로그램 소속이 맞았나. 맞는 선출 절차가 있었느냐”라고 추궁했다. 오 총장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서 의원은 “이와 관련한 책임을 물었냐”고 말했고 오 총장은 “연구진실성 위원회에 제보가 들어와 조사하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당시 글로벌 기업, 하버드 의대 등 세계 최고 연구진이 참여한 가운데 고교생 참가자는 김군이 거의 유일하다”며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의 조사 결과가 나오면 예일대에 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총장은 “(예일대에 보내는 문제는)좀 더 생각해봐야겠다”고 확답을 피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는 서울대 인턴제도 문제점과 장학금 제도에 대한 지적, 조 장관의 교수 자격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