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지스함 제역할 못하나…올해 北미사일 5번 탐지 실패”
더보기

“이지스함 제역할 못하나…올해 北미사일 5번 탐지 실패”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0 14:01수정 2019-10-10 14: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군 이지스 구축함이 올해 북한이 발사한 11차례의 미사일 중 5차례를 탐지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지스함이 지난 5월 4일과 9일, 7월 25일, 8월 2일, 9월 10일 발사된 북한의 미사일을 제대로 탐지하지 못했다”고 10일 해군본부 국정감사에서 주장했다.

해군 측은 이지스함의 탐지 실패 이유에 대해 5월4일과 7월25일에는 합동참모본부로부터 사전정보에 의한 출동명령을 하달받지 못했고 5월9일에는 당시 이지스함의 탐지 가능 범위에서 벗어났다고 설명했다. 8월2일에는 이지스함 전투체계 업로드가 늦어서 2발 중 1발만 탐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9월10일 초대형 방사포에 대해서는 이지스함에서 2발을 탐지하는데 성공했으나, 다음 날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 3발을 발사한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 됐다.

주요기사

정 의원은 “이지스함이 다섯 차례나 탐지에 실패한 이유가 무엇이냐”며 “이지스함이 북한 미사일에 대해 제대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이에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고도, 지구곡률 등 이지스함의 탐지 조건을 충족했을 때는 100% 탐지했다”며 “당시 북한에서 발사한 탄이 실제 이지스함에서의 탐지조건이 충족됐는지 여부를 더 확인 해야한다”고 답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