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처럼 가족없는 장애인 성공 돕고 싶어”
더보기

“나처럼 가족없는 장애인 성공 돕고 싶어”

신아형 기자 입력 2019-10-10 03:00수정 2019-10-10 0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반신 장애 갖고 태어난 이하늘씨, 서울시 복지직 공무원시험 합격
올해 서울시 9급 사회복지직 공무원 채용 시험에 합격한 이하늘 씨가 합격 증명서를 들어 보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경축 이하늘 군 공무원시험 최종 합격.’

9일 서울 강동구에 있는 장애인 거주시설 주몽재활원 정문엔 공무원시험 준비 학원가에서 볼 법한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이곳에서 지내는 이하늘 씨(23·지체장애 2급)의 공무원시험 합격을 축하하기 위해 내건 것이다.

하반신 마비 장애를 갖고 태어난 이 씨는 출생 직후 부모와 헤어져 세 살 때부터 재활원에서 지내왔다. 이 씨는 지난달 26일 발표된 ‘2019년 서울시 9급 사회복지직 공무원시험’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올해 6월 치러진 시험에서 7.4 대 1의 경쟁을 뚫었다.

대학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한 이 씨의 원래 꿈은 현장에서 사회복지사로 일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봉사활동을 몇 차례 하는 과정에서 불편한 몸으로 다른 장애인을 돕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이 씨는 사회복지 분야 공무원이 돼 장애인을 포함한 사회적 약자들을 돕기로 마음먹고 지난해 12월부터 시험을 준비했다. 이 씨는 “나한테 장애가 있다는 것보다는 부모님이 안 계신다는 사실이 더 받아들이기 어려웠는데 커가면서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것들 때문에 사회에 불만을 갖고 삶 자체를 포기할 필요는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 씨는 다음 달부터 서울시 공무원연수원에서 교육을 받는 것을 시작으로 공무원으로서 첫걸음을 내디딘다. 이 씨는 “나처럼 장애가 있고 가족이 없는 친구들이 훌륭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공무원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공무원시험#주몽재활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