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일왕 즉위식, 이낙연-아베 만나 관계복원 전기 만들어야
더보기

[사설]일왕 즉위식, 이낙연-아베 만나 관계복원 전기 만들어야

동아일보입력 2019-10-10 00:00수정 2019-10-10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2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하는 방안이 조율되고 있다고 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이 총리의 단시간 회담도 검토되고 있다고 일본 언론은 전한다. 즉위식은 근 30년 만에 열리는 일본의 국가적 경사로, 직전 1990년 아키히토(明仁) 왕 즉위식에는 강영훈 당시 총리가 참석했다.

한일 관계가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이란 지적이 잇따르는 가운데, 이 총리의 즉위식 참석은 여러모로 의미가 있다. 이웃의 경사(慶事)를 축하하는 미덕을 보이고 새 일왕의 탄생을 기뻐하는 일본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일본통(通)인 이 총리는 지난해 3월 참석한 브라질 물 포럼에서 왕세자 시절의 나루히토를 만나 환담했다. 국회의원 시절 아베 당시 관방부(副)장관과도 수차례 만난 바 있다. 이 총리는 2017년 9월 나루히토 왕의 부친인 아키히토 당시 일왕의 방한을 제안한 바 있는데, 이번에 생전양위를 마친 그를 초대하는 방안도 검토해볼 만하다.

한일 간에는 앞으로도 지뢰밭이 기다리고 있다. 7월 4일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시작된 경제 갈등은 모레면 100일이 된다. 한국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큰 방향으로 잡아 대처하고 있지만 장기화될 경우 국제 분업 관계와 부품 공급망에 악영향을 끼치고 한일 경제 모두 큰 피해를 받을 수밖에 없다. 이대로 다음 달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일을 맞고, 조만간 일제 징용배상 관련 일본 기업 자산 현금화 조치가 닥칠 경우 양국 관계는 더욱 깊은 수렁 속으로 빠져들 것이다.

최근 양국 지도자들 간에 해결책을 모색해 보려는 발언이 잇따른 것도 최악의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인식의 발로일 것이다. 이 총리는 최근 “일본이 경제 보복 조치들을 철회하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은 “일본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는 입장을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4일과 8일 국회에서 한국에 대해 “가장 중요한 이웃 국가”라며 지난해 5월부터 외교청서에서 삭제된 표현을 다시 입에 올렸다. 외교도 결국은 사람과 사람의 만남과 소통, 이해를 통해 한 걸음씩 진전해 간다. 일왕 즉위식과 이 총리 방일을 계기로 그동안 아무 돌파구 없이 답답할 정도로 악화되어온 한일 관계 복원의 전기를 찾아야 한다.
주요기사
#일왕 즉위식#이낙연#아베 신조#한일 관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