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韓제품 품질-명성 강점… K뷰티 가장 사고싶어”
더보기

“韓제품 품질-명성 강점… K뷰티 가장 사고싶어”

변종국 기자 입력 2019-10-10 03:00수정 2019-10-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협, 해외 온라인 소비자 설문 “드라마-뮤비로 처음 접해” 62% 해외 소비자는 한국 제품의 강점으로 ‘품질’과 ‘명성’을 꼽으며 화장품과 K팝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한국무역협회가 올 상반기(1∼6월) 중에 해외직판 플랫폼인 케이몰24(kmall24)를 이용한 해외 소비자 460명에게 설문한 결과 응답자들은 한국 제품의 강점으로 품질(32%)과 명성 및 이미지(23%)를 가장 많이 꼽았다. 가격 경쟁력을 강점으로 꼽은 응답자는 8%에 불과했다.

한국 제품에 대한 항목별 평가(5점 만점)에서는 디자인과 품질이 각각 4.41점과 4.35점으로 가장 높았다. 사후관리와 배송은 3.9점과 3.83점으로 평가 항목 중 가장 낮았다.


해외 소비자들이 한국에서 가장 구매하고 싶은 상품은 화장품, 향수 등 뷰티 제품(26%)과 앨범 DVD 등 K팝 관련 제품(24%), 식음료(16%) 순이었다. 응답자의 62%는 주로 한국 드라마나 뮤직비디오를 통해 처음으로 한국 제품을 접했다고 응답했다. 제품 정보를 검색할 때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시글(56%)과 유튜브 등 영상(21%), 온라인 쇼핑몰의 평점 및 후기(9%)를 활용한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유승진 무역협회 온라인마케팅실 과장은 “한국의 브랜드 이미지를 활용한 마케팅과 함께 후기 작성 및 공유 이벤트 등으로 참여를 유도하는 전략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한국 제품#k팝#k뷰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