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종구 산업위원장 국감도중 욕설 논란
더보기

이종구 산업위원장 국감도중 욕설 논란

최고야 기자 입력 2019-10-09 03:00수정 2019-10-09 08: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참고인 발언에 “지×” 혼잣말… 여당 항의에 “유감스럽게 생각”
與, 여상규-김승희 윤리위 제소… 나경원 “의원 입에 재갈 물리나”

국회 국정감사에서 욕설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소속 이종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8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욕설을 했다. 참고인으로 나온 이정식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장이 불공정 행위와 관련해 이마트에 대한 검찰 수사의 미진함에 불만을 표시하며 “검찰 개혁을 해야 한다”고 말하자 이 위원장은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혼잣말로 “검찰 개혁까지 나왔어”라며 “지×, 또×× 같은 ××들”이라고 말했다. 현장에 있던 의원들은 듣지 못했지만 국회방송 마이크를 통해 이 위원장의 음성은 중계됐다.

이 협회장을 참고인으로 신청했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감이 끝나기 전 문제를 제기하며 이 위원장에게 유감 표명을 촉구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마지막에 검찰 개혁 부분에 대해서 (말을 하니) 정치의 장이 아니니까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과하지 않느냐는 표현을 한 것”이라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전날에는 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국감 도중 민주당 김종민 의원을 향해 “웃기고 앉았네, 병× 같은 게”라고 해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은 이날 여 의원과 함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건망증이 치매 초기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한 한국당 김승희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동료 의원 입에 재갈을 물리는 ‘의회 인민재판’을 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관련기사
#국회 국정감사#욕설 논란#자유한국당#이종구 산업위원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