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정부 “각료들 야스쿠니 참배 간섭할 일 아냐”
더보기

日정부 “각료들 야스쿠니 참배 간섭할 일 아냐”

뉴스1입력 2019-10-08 18:14수정 2019-10-08 1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야스쿠니(靖國) 신사의 가을제사를 앞두고 일본 정부가 사실상 각료들의 신사 참배를 권장하는 취지의 입장을 내놔 논란이 예상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부대변인 니시무라 아키히로(西村明宏) 관방 부(副)장관(차관)은 8일 브리핑에서 각료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에 대한 질문에 “사인(私人) 입장으로 참배하는 건 개인의 종교 자유”라며 “정부가 간섭할 일이 아니다”고 답했다.

니시무라 부장관은 이어 “국내외를 불문하고 나라를 위해 귀중한 목숨이 희생된 여러분에게 명복을 빌고 깊이 존경하는 마음을 나타내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일본 최대 규모의 신사로 도조 히데키(東條英機) 등 제2차 세계대전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메이지(明治) 유신 이후 일본이 벌인 각종 전쟁에서 사망한 군인·민간인 등 246만여명를 합사해놓은 곳이다. 이들 합사자는 모두 일왕을 위해 목숨을 바친 일본의 ‘신’(神)으로 간주되고 있다.

주요기사

즉, 일왕 중심의 군국주의가 야스쿠니 신사의 존재 이유와 배경이 돼온 만큼 이곳을 ‘일반적인 종교 시설’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는 평가가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이날 각료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엔 문제 될 게 없고, 심지어 ‘당연하다’고까지 해석될 수 있는 입장을 내놓은 건 ‘9·11개각’을 계기로 다수의 극우 성향 인사들이 내각에 포진한 사실과도 관련이 있어 보인다.

일례로 지난달 개각에서 총무상에 재발탁된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의 경우 국회의원 시절은 물론, 총무상을 처음 맡았던 2014~17년에도 매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온 대표적인 극우 성향 인사다.

또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과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 에토 다쿠(江藤拓) 농림수산상, 스가와라 잇슈(菅原一秀) 경제산업상,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1억 총활약 담당상,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 담당상 등이 그동안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온 인물들로 파악되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지난 2년여 간 끊겼던 장관급 각료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가 올 가을제사를 계기로 재개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일본에서 장관급 현직 각료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건 2017년 4월 봄 제사 때 다카이치 총무상이 마지막이었다.

야스쿠니 신사에선 매년 봄·가을 합사자들을 위한 제사(예대제)가 거행되며, 올 가을 제사는 17~20일 나흘간으로 예정돼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재집권 1주년이던 지난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직접 참배했다가 국제사회로부터 거센 비난이 일자, 이후엔 매년 봄·가을 제사와 8월15일 종전 기념일(일본의 2차 대전 패전일) 행사 때 공물(마사카키)을 보내는 등의 방법으로 참배를 대신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