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굿모닝FM’ 장성규 “DJ 목표? 한 번도 지각하지 않는 것”
더보기

‘굿모닝FM’ 장성규 “DJ 목표? 한 번도 지각하지 않는 것”

뉴스1입력 2019-10-08 11:27수정 2019-10-08 11: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MBC

장성규가 DJ를 맡으며 다진 결심에 대해 얘기했다.

MBC 라디오 가을 개편 기자간담회가 8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진행됐다.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이하 ‘굿모닝FM’)의 새로운 DJ 장성규가 아침 방송에 대한 부담감이 없는가라는 질문에 대답했다.

장성규는 “일단 JTBC에 참 감사한 부분이 라디오 하면서 느껴진 것 같고, 3년 전 쯤에 아침 뉴스를 진행했는데 정확히 7시 방송이었다”라며 “그때는 힘들다고 느꼈는데 이번 라디오를 위한 밑거름이 아니었을까, JTBC의 큰 그림이 완성됐다고 느낀다”라고 얘기했다.


장성규는 “모든 관계자 분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 드리고 싶고 지각을 한 번도 하지 않아보자라고 생각한고 있다”라며 “이렇게 기회를 주신 것에 보은하는 최소가 지각하지 않는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장성규는 바쁜 스케줄 탓에 “당일 새벽에 끝나는 일정도 있고 자정에 끝나는 일정도 있는데 저도 그렇고 매니저 친구도 집이 먼 편이어서 모두에 좋은 일은 숙직실이라고 생각해서 그곳에서 잤는데 집보다 좋더라”라며‘“매일 아침 우리 어머님들이 시트도 바꿔주시는데 세제 냄새도 너무 좋고 자주 애용할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덧붙여 장성규는 ’선넘규‘라는 캐릭터가 라디오에서 독이 되지 않을까라는 우려에 “사실 제가 라디오 같은 경우는 생방송이기도 하고 시작 단계이니 조심하려고 하고 있다”라며 “’선넘규‘라는 타이틀이 무색하게 자연스럽게 하고 있는데 한 청취자가 ’너무 억지로 웃음을 주려고 한다‘고 문자를 보내주셨더라, 더 힘을 빼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는 매일 오전 7시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