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도읍 “靑 특감반,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조국 수사해야”
더보기

김도읍 “靑 특감반,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조국 수사해야”

뉴시스입력 2019-10-07 15:55수정 2019-10-07 16: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도읍, 국감서 전직 특감반원 진술 공개해
"조국 보고 이후 '안 하는 걸로 됐다'고 해"
"수사 안 할 수 없다…누구까지? 조국까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시절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무마됐다는 취지의 전직 특감반원 진술이 국정감사에서 공개됐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서울중앙지검 등 국감에서 “조 장관(당시 수석) 밑에 있던 특감반원 여러 명으로부터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태우 전 수사관은 청와대 ‘윗선’의 지시로 유 전 국장의 비위 의혹이 무마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에게 보고가 이뤄졌지만, 감찰이 중단됐다는 취지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당시 특감반원들은 유 전 국장이 차량 등 편의를 제공받고 ‘갑질’을 했다거나 금품을 수수했다는 비위를 입수해 감찰을 시작했다”며 “감찰 보고서가 작성됐고,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과 박형철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조 장관에게 보고가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후 이 전 특감반장이 특감반원들을 전원 모아놓고 ‘유재수 건은 더 이상 안 하는 것으로 결론 났다’고 했다고 한다”며 “이 전 특감반장 스스로도 분개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조 장관에게 보고가 들어갔고, 조 장관이 지시해야만 이 전 특감반장, 박 비서관이 따른다고 (전 특감반원이) 증언한다”며 “수사를 안 할 수가 없다. 누구까지? 조국까지”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서울동부지검의 조남관 검사장은 “법과 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철저하게 잘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