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미 실무협상 결렬…“코스피 영향 미미, 경협株는 변동성 확대”
더보기

북미 실무협상 결렬…“코스피 영향 미미, 경협株는 변동성 확대”

뉴시스입력 2019-10-07 11:04수정 2019-10-07 1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일 북미 실무협상 결렬…"기대 충족 못했다"
"코스피 영향은 미미…협상 재개 가능성 남아있어"
"경협주 변동성 확대…환율 영향 주시해야 할 것"

북미 실무진 협상이 결렬된 데 대해 증권가에서는 증시의 악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예상했다. 북미, 남북의 관계개선 방향성이 유효하고 아직 완전한 협상 결렬이 아닌 만큼 코스피가 급락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봤다.

다만 남북경협주의 경우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선반영하고 있었던 만큼 변동성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내다봤다.

5일(현지시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는 스웨덴 스톡홀름 외곽 리딩고 섬에 있는 컨퍼런스 시설인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Villa Elfvik Strand)’에서 실무협상을 진행했다.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노딜’(no deal) 이후 약 7개월 만에 실무협상에 나섰지만 이번에도 접점을 찾지 못한 채 결렬됐다.


북한 협상대표인 김명길 대사는 실무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스톡홀름 회담은 우리의 기대를 충족하지 못하고 결렬됐다”며 “이에 대해 매우 불쾌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김 대사는 “이번 협상이 아무런 결과물도 도출해내지 못하고 결렬된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한 데 있다”며 “우리가 이미 미국 측에 어떤 계산법이 필요한가를 명백히 설명하고 시간도 충분히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이 빈손으로 협상에 나온 것은 결국 문제를 풀 생각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또한 “우리는 미국 측이 우리와의 협상에 실제적인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판단한 데 따라 협상을 중단하고 연말까지 좀 더 숙고해볼 것으로 권고했다”면서 “이번 조미(북미) 실무협상이 실패한 원인을 대담하게 인정하고 시정함으로써 대화 재개의 불씨를 살리든가 아니면 대화의 문을 영원히 닫아버리든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북미협상 결렬이 한국 금융시장 및 증시에 미치는 영향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북미, 남북 관계개선이라는 방향성이 유효하고 추후 협상의 여지도 남아있기 때문이다”고 분석했다.

이경민 연구원은 “미국도 ‘창의적인 아이디’, ‘새로운 계획’이라는 말을 통해 기존 북미협상의 구도를 바꿀 수 있음을 시사했다”며 “또한 추가 협상의지도 피력한 만큼 다음 북미협상에서 또 다른 아이디어와 계획을 제시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그는 “미국은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북한의 요구조건을 확인했고 기존과 다른 접근 방식을 선택했다”며 “북한과의 대화를 이어가려는 의지를 확인했다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실제 북미 실무협상 이후 첫 거래일인 7일 오전 11시 기준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2020.69) 대비 4.53포인트(0.22%) 오른 2025.22에 거래되고 있다. 실무협상 결렬에도 불구하고 2020선 강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이번 실무협상을 새로운 시작으로 본다”며 “예상보다 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고 당분간 북미·남북 간의 긴장감도 고조될 수밖에 없겠지만 협상의 진전 가능성은 이전보다 높아졌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북한 관련주들의 단기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북미 협상의 긍정적 결말을 상당 부분 선반영한 만큼 주가의 되돌림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이번 협상 결렬을 계기로 원화 약세압력이 커질 경우 외국인 수급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국내 증시가 다시금 취약한 수급환경에 처해있는 만큼 원·달러 환율 변화, 외국인 수급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김예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미중 고위급회담, 영국의 브렉시트 예정 등 변동성을 확대시킬 수 있는 주요 대외 이벤트가 10월에 산재해 있다”며 “ 관망세가 짙어지는 가운데 불확실성으로 단기 변동성이 나타날 수 있음을 염두한 전략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