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일 양쪽서 함께 응원해줘 힘 나네요”
더보기

“한일 양쪽서 함께 응원해줘 힘 나네요”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0-07 03:00수정 2019-10-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럭비대표팀 한국인 선수 구지원, 월드컵서 3연승 행진 이끌어
122kg 체격에 상대 태클 안 밀려… 아사히신문 “공수 버팀목 역할”
일본 럭비 국가대표팀의 유일한 한국인인 구지원 선수. 일본 소셜미디어에는 ‘한국인 포워드 구지원, 힘내라’ 등 그를 응원하는 일본 시민들의 글이 넘쳐나고 있다. 아사히신문 제공

여름올림픽, 월드컵 축구와 함께 3대 스포츠 대회로 불리는 럭비월드컵이 지난달 20일 일본에서 개막했다. 11월 2일까지 열리는 이번 제9회 대회에서 개최국 일본은 5일 사모아를 꺾고 3연승을 달리고 있다. 일본 대표팀이 선전하면서 31명 가운데 유일한 한국인인 구지원 선수(25)도 큰 주목을 받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6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이날 ‘한일 응원을 바탕으로 돌진’이란 기사에서 “구 선수가 일본 스크럼의 맨 앞에서 버팀목 역할을 했다”며 “대표팀 내 최중량급인 122kg의 체격을 앞세워 세계 굴지의 힘을 자랑하는 사모아 선수들에게 태클로 맞섰다. 후반에 교체될 때까지 일본팀의 공수를 지탱했다”고 치하했다. 스크럼은 같은 팀 선수들이 서로 팔을 끼고 3열 형태로 만들어 상대팀을 미는 대형을 뜻한다.

구 선수는 “(한일 관계가 나빠) 걱정도 되지만 양쪽에서 응원해 줘 기쁘다. 두 나라로부터 더 많은 응원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현 일본 대표팀은 약 절반인 15명이 외국 출신일 정도로 외국 인재에 개방적이다. 외국인이 대표팀에 뽑히려면 일본 이외의 나라에서 국가대표팀에 소속된 경력이 없고 △일본 출생 △부모 중 한 명이 일본인 △3년 이상 일본에서 생활 등 3개 조건 중 1개만 충족하면 된다.

주요기사

구 선수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럭비 강국 뉴질랜드에서 유학하며 조기 교육을 받았다. 부친은 1980∼1990년대 한국 럭비 국가대표로 뛴 구동춘 씨. 그는 일찌감치 아들의 재능을 알아보고 헌신적으로 뒷바라지를 해 왔다.

구 선수는 중학교 2학년 때 일본 오이타(大分)현으로 건너왔다. 역시 럭비 선수인 형 지윤 씨와 함께 일본문리대 부속고교에 진학했다. 당시 학교 기숙사 근처의 산길을 매일 달리며 하체를 단련했다. 그를 지도했던 소메야 가쓰요시(染矢勝義·51) 전 감독은 아사히에 “몸집을 크게 만드는 것이 필수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삼부자(父子)가 럭비인인 구 선수 가족의 화목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도 회고했다.

구 선수는 다쿠쇼쿠(拓殖)대 럭비부를 거쳐 2017년 프로에 입문했다. 현재 형과 함께 ‘혼다 히트’ 팀에서 활약하고 있다. 구동춘 씨도 젊은 시절 혼다에서 뛴 적이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일본 럭비#구지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