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100대 車부품사’에 中기업 7곳… 한국 추월

배석준 기자 입력 2019-10-03 03:00수정 2019-10-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中 4위… 韓 6곳으로 줄어 5위
日-美-獨이 전체 65% 차지
글로벌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중국이 빠른 속도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한국과 경쟁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2일 발표한 ‘2018년 세계 100대 부품업체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얀펑, BHAP, CITIC 등 7개사가 100대 부품업체에 선정됐다. 매출액 기준 100대 부품업체 수로 세계 4위에 오른 것이다. 중국은 2011년에 처음으로 세계 100대 부품업체 중 1개사가 포함된 이후 2013년 2개사, 2016년 6개사로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중국 부품업체의 약진은 중국의 자동차 생산 확대에 따른 부품업체의 대형화와 기술 추격의 가속화를 의미하는 것으로 앞으로 더 많은 중국 업체들이 100대 부품업체에 포함될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 2017년 7개사에서 현대파워텍(57위)과 현대다이모스(59위)가 합병해 현대트랜시스로 출범함에 따라 6개사로 줄어 세계 5위가 됐다. 한국 부품업체로는 현대모비스가 7위로 가장 높았고 현대위아(36위), 현대트랜시스(38위), 한온시스템(46위), 만도(47위), 현대케피코(91위) 순이었다.


일본과 미국, 독일 등 3개국이 100대 부품사의 65%를 차지해 자동차 부품소재 강국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세계 100대 부품업체 가운데 일본은 23개사가 포함돼 전년보다 3개사 줄었지만 1위 자리를 지켰다. 미국은 전년보다 4개사가 늘어난 23개사로 일본과 공동 1위를 차지했다. 독일은 전년과 같은 19개사로 집계됐다.

주요기사

이런 현상은 글로벌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독점적 국가들이 그 지위를 계속 유지하면서 부품업체의 상위 서열이 고착화돼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2010년 이후 상위 10개 기업 순위의 변동은 거의 없었고 2018년에 9위 발레오와 10위 포레시아(이상 프랑스)의 순서만 바뀌었다. 독일 보쉬는 전년 대비 매출액이 4.3% 증가해 9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세계 2위로 일본 덴소, 3위 캐나다 마그나, 4위 독일 콘티넨탈, 5위 독일 ZF 프리드리히스하펜, 6위 일본 아이신, 8위 미국 리어 등의 순이었다.

최근 자동차 부품업체들은 인수합병(M&A)이나 전략적 제휴, 기업 분할 등 다양한 방법으로 혁신을 추구하고 있다. 글로벌 경영 컨설팅업체 PwC에 따르면 최근 자동차 부품업계의 M&A 규모는 10년 전에 비해 약 3배 증가했다. 또 미국의 델파이는 자율주행 사업을 앱티브로 신설 분사했고, 미국 존슨컨트롤스는 스마트 시트 부문(애디언트)과 배터리 분야(클라리오스) 두 개 회사로 분할하는 등으로 혁신을 꾀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글로벌 부품산업에서 한국의 위치가 위축되는 상황과 관련해 한국 업체가 글로벌 업체로 성장하도록 여건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중소기업으로 안주하도록 하는 각 부처의 정책이나 규제들을 발굴해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자동차 부품#중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