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카자흐스탄에 구급차 ‘쏠라티’ 625대 공급 계약
더보기

현대차, 카자흐스탄에 구급차 ‘쏠라티’ 625대 공급 계약

배석준 기자 입력 2019-10-03 03:00수정 2019-10-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지 구급차량 비중의 42% 차지
현대자동차가 카자흐스탄에 공급하는 구급용 미니버스 ‘쏠라티’.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쏠라티’를 앞세워 글로벌 미니버스 시장에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카자흐스탄 복지부와 구급용 차량으로 쏠라티 625대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는 8월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청 앞에서 구급용 쏠라티 29대를 인도하는 기념식을 열었다.

추가 계약분 596대는 올해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에 걸쳐 공급될 예정이다. 이번 추가 공급으로 쏠라티는 카자흐스탄이 보유한 구급차 1500대 중 약 42%의 비중을 차지하게 됐다.


구급용 쏠라티는 실내 공간이 넓고 편의 장치가 다양해 구호 장비를 설치하고 응급 환자를 옮기는 데 적합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대차는 카자흐스탄에 쏠라티를 공급함으로써 긍정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카자흐스탄 시장에서 차량 판매를 촉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차는 이번 수주에 이어 12월 카자흐스탄 대통령 비서실에 의전용 쏠라티 48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현대차 관계자는 “카자흐스탄에서 구급용과 의전용 쏠라티를 대량 수주함으로써 쏠라티의 뛰어난 성능을 알릴 수 있게 됐다”며 “현대차의 프리미엄 미니버스를 대표하는 쏠라티를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현대차#쏠라티#카자흐스탄#구급차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