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원 클럽맨’ 이동현의 은퇴… 그래도 야구는 이어진다[광화문에서/이헌재]
더보기

‘원 클럽맨’ 이동현의 은퇴… 그래도 야구는 이어진다[광화문에서/이헌재]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입력 2019-10-03 03:00수정 2019-10-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1만5375번째 공이 그의 손을 떠났다. 빨랫줄처럼 날아가던 공은 홈 플레이트 앞에서 살짝 가라앉았다. 타자 박세혁(두산)의 방망이가 날카롭게 돌았다. 하지만 공이 더 날카로웠다. 시속 141km의 투심 패스트볼로 잡아낸 헛스윙 삼진. 전성기 시절의 150km 강속구는 아니었다. 그렇지만 그의 야구 인생 마지막 공은 속도와 제구, 회전까지 모든 게 완벽했다. 그는 자신도 모르게 오른손을 번쩍 들어 올렸다. 19년간 LG 유니폼을 입은 투수 이동현(36)은 지난달 2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전을 마지막으로 마운드를 떠났다.

이날 잠실구장은 2만5000명의 관중으로 가득 찼다. 적지 않은 LG 팬이 떠나는 이동현을 보며 눈물을 훔쳤다. LG 팬들에게 이동현은 20년 가까이 늘 한자리에 있는 선수였다. 2002년 한국시리즈에 진출했을 때도, 10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암흑기 때도, 다시 가을야구에 진출했던 2010년대 중반에도 그는 항상 LG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 기량이 아주 뛰어났던 건 아니다. 통산 성적은 53승 47패, 41세이브, 113홀드, 평균자책점 4.06. 하지만 궂은 보직으로 꼽히는 불펜 투수로 701경기 마운드에 올랐다.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도 3차례나 받았다. 수술할 때마다 그는 “마지막 남은 인대는 LG에 바치겠다”며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팀에 헌신한 덕분에 그는 모든 사람의 축복 속에 그라운드를 떠날 수 있었다. 이날 불펜의 문을 열어주던 경헌호 투수 코치는 눈물로 그를 배웅했다. 차명석 LG 단장도 이례적으로 그를 포옹한 채 그라운드 위에서 눈물을 쏟았다. 영광스러운 은퇴였다. 이동현의 은퇴 결심에는 스타 출신 이종범 LG 총괄코치의 조언도 있었다. 밀려서 떠나기보다 힘 있을 때 박수 받으며 내려오라는 것이었다. 그라운드를 떠나며 그가 아쉬워한 것은 두 가지다. “팀을 위해 인대를 바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 그리고 두 살배기 아들 정후다. 2017년 태어난 정후는 아빠가 은퇴한 이날 처음 야구장을 찾았다. 이동현은 “내가 야구를 잘 못하니 데려올 수가 없었다. 특히 난 언제 경기에 나올지 모르는 불펜 투수 아닌가”라고 했다. 기특하게도 정후는 이날 은퇴식에서 ‘울지 말라’며 아빠의 어깨를 토닥토닥 두드려 줬다.


지키지 못한 첫 번째 약속을 위한 인대는 아들 정후를 위해 남겨두기로 했다. 그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아들 정후가 야구를 하겠다고 하면 함께 공 던져줄 인대는 남겨놓았다 생각해주세요. LG에 입단하게끔 하려면 아빠가 도와야 하잖아요”라고 썼다.

주요기사

이동현은 2017년 아들을 낳았을 때 그해 신인왕을 받은 이 코치의 아들 이정후(키움)를 떠올리며 아들 이름을 지었다. ‘바람의 손자’ 이정후는 올해 타율 0.336, 6홈런, 68타점을 기록하며 아버지처럼 스타의 길을 걷고 있다.

이동현의 바람대로 아들이 커준다면 15년쯤 후에는 또 하나의 드라마 같은 일이 생길지도 모르겠다. 이동현의 아들 이정후(투수)와 키움의 대표 선수로 성장한 이정후(타자)의 맞대결이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선수들은 언젠가는 떠난다. 그 뒤는 아들들이 물려받는다. 그렇게 야구도, 인생도 이어진다.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uni@donga.com
#이동현#lg 트윈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