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이카, 조국딸 몽골봉사 증빙 서류 없어
더보기

코이카, 조국딸 몽골봉사 증빙 서류 없어

신나리기자 입력 2019-10-02 03:00수정 2019-10-02 10: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대정부 질문]이미경 이사장 확인했다는 서류
여행사 제출한 참가 예정자 명단 활동 증빙 자료로 보기엔 힘들어
코이카측 “증명서 진위 확인 불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 씨가 온라인 합격 수기를 통해 참여했다고 밝힌 한국국제협력단(KOICA) 몽골 봉사활동과 관련해 앞서 KOICA의 주장과는 달리 조 씨의 활동 참여를 증빙할 직접적인 서류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자유한국당 정양석 의원이 KOICA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 씨의 봉사활동을 입증할 수 있는 2007년 7월 당시 자료는 봉사활동 사업에 참여한 여행사가 제출한 참가 예정자 명단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1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이미경 KOICA 이사장이 “조 씨의 봉사활동을 서류로 확인했다”고 했지만 참가 예정자 명단이 봉사활동을 확증할 수 있는 자료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조 씨가 2007년 7월 11일부터 20일까지 KOICA 봉사활동을 했다고 주장하는 ‘몽골 축산시범마을 개발사업’은 국내 비영리 단체인 ‘지구촌나눔운동’이 자체 운영한 사업이다. 당시 여행사가 작성한 참가 예정자 명단을 지구촌나눔운동에 보냈고, 이를 KOICA가 제출받아 국회에 전달한 것이다.


그러나 조 씨가 몽골에서 봉사활동을 한 것을 직접 증명하는 서류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KOICA 본부와 몽골 사무소의 봉사활동 증명서 발급대장이 없어 조 씨의 증명서 진위를 확인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KOICA 몽골지사장이었던 A 씨는 “봉사활동 증명서는 (조 씨가 속한) 한영외고 봉사단 인솔자가 작성해온 내용에 (내가) 직접 서명했지만 조 씨의 것이 있었는지, 몇 명의 것이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KOICA는 전했다.

관련기사

KOICA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사무소장이 서명했다고 하는 증명서 원본이나 사본 모두 확보하고 있지 않아서 (증명서 진위를) 물리적으로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KOICA가 그동안 부실하게 관리해 온 인턴증명서 발급 관행이 드러났다”며 “조국 자녀처럼 봉사활동 참여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인턴증명서 발급대장을 시스템화해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외교부도 자체 인턴 파견사업으로 ‘재외공관 공공외교 현장실습원’ ‘중남미 지역기구 인턴’ ‘에너지 관련 국제기구 인턴’ 사업을 수행하고 있지만 결과보고서를 제출한 이들보다 더 많은 수료증을 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재외공관 공공외교 현장실습원에는 총 72명이 참가했는데 결과보고서를 제출한 이는 54명임에도 총 69명에게 수료증이 발급된 것으로 확인됐다. 수료증 관리 대장이 별도로 마련돼 있지 않아 실습원이 참가 확인을 요청하면 내부문서로 결재해 발급하는 등 체계적이지 않은 관리 실태도 공개됐다.

정 의원은 “외교부와 코이카가 그동안 부실하게 관리해온 인턴 증명서 발급 관행이 드러났다”며 “조국 자녀처럼 봉사활동 참여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인턴증명서 발급대장을 시스템화시켜 관리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코이카는 이와 관련 올해 11월부터 코이카 명의의 활동 증명서가 남발되는 것을 막기 위해 본부와 해외지사를 포함하는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몽골봉사#코이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