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여자배구 월드컵 최종전서 미국에 석패…6승5패 마감
더보기

한국, 여자배구 월드컵 최종전서 미국에 석패…6승5패 마감

뉴스1입력 2019-09-29 13:32수정 2019-09-29 13: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배구월드컵 최종전에서 미국에 아쉽게 패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9위)은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2019 FIVB 여자배구월드컵 3라운드 3차전 미국(세계랭킹 3위)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21-25 16-25 25-16 22-25)으로 졌다.

전날 강호 브라질을 꺾고 월드컵 3연승을 달렸던 한국은 이날 미국을 상대로도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결국 석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최종성적 6승5패로 월드컵을 마무리하게 됐다.

주요기사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팀 최다인 15점을 올렸고 김연경(엑자시바시) 14점, 김희진(IBK기업은행)은 9점을 올렸다.

21-25로 1세트를 아쉽게 내준 한국은 2세트에서 이소영(GS칼텍스)을 리베로로 깜짝 기용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그러나 미국의 줄기찬 공격을 막아내지 못하고 1세트에 이어 2세트마저 연달아 내줬다.

한국은 세트스코어 0-2로 밀린 3세트에서 집중력을 높여 25-16 넉넉한 점수 차로 승리를 가져왔지만 4세트 다시 상대 공격을 막아내지 못하고 패배를 안았다.

미국은 안드레아 드류스가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24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