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시민 “윤석열, 총·칼 안 든 위헌적 쿠데타” 검찰·언론 맹비난
더보기

유시민 “윤석열, 총·칼 안 든 위헌적 쿠데타” 검찰·언론 맹비난

뉴스1입력 2019-09-29 09:45수정 2019-09-29 0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 News1DB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에 관한 언론 보도에 대해 “지난 2009년 ‘논두렁 시계’ 보도와 똑같고 정도는 더 심하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검찰에 대해선 “총·칼은 안 들었으나 위헌적 쿠데타나 마찬가지”라고까지 발언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8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로교통문화연수원에서 ‘언론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강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공격당할 때 발언을 잘 안 하고 주춤하다가 일이 생겨버렸다. 조 장관이 어찌 될지 모르나 가만히 있으면 나중에 후회할 것 같아 ‘조국 전쟁’에 참전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언론 보도를 볼 때 누가 소스를 제공했나, 사실로 인정할 만한 팩트는 무엇인가, 기사에 쓰인 것처럼 해석될 수밖에 없나 이 3가지를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며 “독자 노릇 하기 힘들지만 이걸 꼼꼼히 살펴보지 않으면 바보 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 이사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주요기사

그는 “윤 총장이 너무 위험한 길을 가고 있는데, 지금 상황을 되돌아보고 합리적 판단과 법에 맞게 검찰권을 행사해야 한다”며 “총·칼은 안 들었으나 위헌적 쿠데타나 마찬가지”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날선 비판을 세웠다.

이어 “검찰은 범죄자를 잘 처벌해야지 대통령 인사권에 간섭하는 방식으로 ‘구국의 결단’을 하면 안 되는 조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조 장관에 대한 범죄 연루가 어려우니 부인, 자녀 문제로 도덕적 비난을 받게 하려는데 이는 가족 인질극”이라며 “참고인 조사를 받은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조 장관 딸이 프로그램 수료 기준에 맞게 참가했나’ 이런 걸 물어본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장을 치려면 돈 문제가 있어야 해 사모펀드를 엄청나게 뒤지고 있는데, 수사 한 달 반이 지나도록 아직 당사자 소환을 못 하고 있다”며 “지금 검찰 수사는 정 교수 구속을 통해 대통령에게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단계까지 왔고 이는 ‘검란’”이라고 비판했다.

(경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