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 직접투자 또 역대최고…기업들 국내 투자는 계속 뒷걸음질
더보기

해외 직접투자 또 역대최고…기업들 국내 투자는 계속 뒷걸음질

세종=최혜령기자 입력 2019-09-27 22:10수정 2019-09-27 22: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들어 우리나라 기업과 국민이 해외에 직접투자한 금액이 역대 최대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에 대한 외국인 투자나 기업들의 국내 투자가 감소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2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 2분기(4∼6월) 해외 직접투자액은 1년 전보다 13.3% 늘어난 150억1000만 달러(약 18조 원)로 집계됐다. 이는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1980년 이후 최대치다. 올 1분기(1∼3월) 해외투자액이 141억1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였던 데 이어 2분기에도 전 분기보다 6.3%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해외 직접투자는 지난해 2분기부터 증가세로 돌아섰다. 2017년 4분기(10∼12월)와 2018년 1분기까지 전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였지만 지난해 2분기부터 플러스로 전환돼 매 분기 20∼30% 증가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최근 노동시장의 경직성, 기업의 높은 규제 부담, 규제개혁 체감 미흡 등의 요인으로 기업이 한국을 탈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투자가 57억5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4.3% 증가했다. 제조업 해외투자가 사상 최대치를 보였던 1분기(1∼3월) 58억2000만 달러보다는 소폭 줄었지만 여전히 많은 액수다.

주요기사

금융보험업 투자도 1년 전보다 35.2% 늘어난 52억2000만 달러였다. 국내에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유동자금이 선진국 펀드 형태에 투자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해외 투자는 제조업 생산 기반 확보, 현지 시장 진출 등에 도움이 된다. 문제는 국내 투자가 계속 줄어드는 상황에서 해외 투자만 큰 폭으로 늘어나다 보니 고용 시장이 위축되고 한국 내 산업생태계가 부실화할 수 있다는 점이다. 한국은행의 2분기 국민소득 잠정치에 따르면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7.0%, 3.5% 감소했다. 상반기 외국인 직접투자(FDI)도 1년 전보다 45.2% 줄었다.

세종=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