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김정은 방중설에 “전통적 우호관계 유지“
더보기

中, 김정은 방중설에 “전통적 우호관계 유지“

뉴시스입력 2019-09-27 17:57수정 2019-09-27 17: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중 수교 70주년(10월 6일) 즈음해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는 소문과 관련해 중국 외교부는 즉답을 피하며 양국은 전통적인 우호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겅솽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내가 알려줄수 있는 사안은 북중 양당과 국가는 전통적인 우호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했다.

겅 대변인은 또 “이는 지역의 평화와 안정, 관련 문제의 원만한 해결에 도움이 된다”고 역설했다.


앞서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북중 수교 70주년에 즈음해 중국을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주요기사

김 위원장은 지난해 3월 첫 방중 이후 4차례나 중국을 방문했다. 특히 두 차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시점마다 중국을 찾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