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발전소 기획부터 금융조달-시공-사후관리까지 책임져
더보기

발전소 기획부터 금융조달-시공-사후관리까지 책임져

조선희 기자 입력 2019-09-27 03:00수정 2019-09-27 15: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솔라플레이
경남 함양에 설치된 2MW급 태양광발전소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솔라플레이는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이다. 태양광발전소 기획부터 개발, 시행, 시공 및 유지 보수를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는 기술력과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금 조달이 가능한 신용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태양광발전소 건설에 필수적인 전기, 토목, 건축, 통신, 안전 분야의 국가기술자격증을 가진 전문 인력들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솔라플레이 안병준 대표(사진)는 “충분한 기술 인력 덕분에 시공 현장이나 발전소의 자연재해에 대비해 사전 대책을 빠르게 강구할 수 있고, 위기 상황에서는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2001년 설립된 솔라플레이는 18년간 태양광 전문기업으로 자리하며 39건의 태양광발전소(156MW)를 시공했다. 또 자사 발전소 3개(6.5MW)를 운영하고, 71건의 개발을 맡았다. 한전의 송전과 배전공사도 수행하고 있다. 회사가 보유한 태양광 관련 특허는 총 16건에 달한다. 해외 특허 2건, 상표권 4건도 보유하고 있다.


앞으로 솔라플레이는 모듈 및 인버터 등 우수한 품질의 태양광발전 기자재를 선별해 공급할 계획이다. 또 수상태양광 관련 특허를 활용해 사업 영역을 확장할 방침이다. 태양광발전소의 발전량을 미리 예측하고 고장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기 위한 빅데이터 축적에도 힘쓰고 있다.

주요기사

대학에서 전기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 출신의 안 대표는 현재 서일대 전기공학과 겸임교수로 재직하며 미래를 위한 후임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솔라플레이 시공 현장에서 학생들의 실습교육을 진행하기도 한다.

안 대표는 지구 환경에 대해서도 생각한다. 그는 “현재 사용하는 에너지의 대부분은 전기에너지이기 때문에 지속가능하며 깨끗한 에너지원 발전을 고민해야 한다”며 “기후변화협약의 이행과 기업들의 RE100 참여로 재생에너지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태양광발전에 대한 인식 개선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중소벤처기업#솔라플레이#신재생에너지#태양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