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檢, 조국아들 24일 소환… 인턴증명서 경위 조사
더보기

[단독]檢, 조국아들 24일 소환… 인턴증명서 경위 조사

이호재 기자 , 신동진 기자 입력 2019-09-25 03:00수정 2019-10-15 1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택 압수수색때 USB 추가 확보
조국 동기 아들 “세미나 한번 가고 서울대 센터 인턴증명서 받아”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54)의 아들 조모 씨(23)가 24일 비공개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 장관의 딸(28)이 16일 검찰에 소환된 지 8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4일 조 씨를 상대로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증명서 발급 경위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 발급 과정 △연세대 석사 과정 합격 경위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조 씨가 2017년 연세대 석·박사 통합과정에 지원해 탈락하고 이듬해 연세대 석사과정에 합격해 석사과정 1년 차 때 장학금을 수령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23일 조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11시간 동안 압수수색하면서 휴대용 저장장치(USB메모리)와 데스크톱 PC 등을 추가로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에는 기재돼 있지 않던 USB메모리와 데스크톱을 발견해 영장을 추가로 발부받은 뒤 해당 증거물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또 검찰은 조 씨가 한영외고에 재학 중이던 2013년 한 달 동안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증명서를 4년 뒤인 2017년 10월에 발급받은 과정도 조사했다. 조 씨의 아버지인 조 장관은 서울대 법대 교수였다. 검찰은 조 씨 외에 조 장관 자택 PC 하드디스크에서 발견된 조 장관의 딸, 딸의 친구, 조 장관 친구의 아들 등 3명의 인턴활동증명서 발급 경위도 조사 중이다. 조 장관 친구의 아들 A 씨(28)는 검찰에서 “공익인권법센터 세미나에 한 번 참석했고 인턴 활동을 한 적 없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 씨는 조 장관의 서울대 법대 동기인 변호사 아들로, 조 장관의 미국 유학 시절 가족끼리 교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호재 hoho@donga.com·신동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자택 압수수색#인턴증명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