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중권, 조국 임명 찬성한 정의당에 탈당계
더보기

진중권, 조국 임명 찬성한 정의당에 탈당계

박성진 기자 입력 2019-09-24 03:00수정 2019-09-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데스노트’ 제외하자 결심한 듯… “黨에선 탈당하지 말라 설득”
진보 성향 논객인 진중권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사진)가 최근 자신이 소속된 정의당에 탈당계를 냈다.

진 교수는 23일 언론 매체와의 통화에서 “최근 탈당계를 냈다”며 “당에서 (탈당 만류를)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2012년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제안으로 이 대학 교양학부 전임교수로 영입됐다. 그동안 진 교수는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해왔다. 정의당 안팎에선 당 지도부가 조 장관을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고 임명에 찬성하자 진 교수가 탈당을 결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진 교수의 탈당은 최종 확정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 관계자는 “당원의 당적 보유 여부에 대해서는 개별적으로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사실 관계를 확인하지 않았다.


진 교수는 민주노동당 때부터 진보정당 당원으로 활동해왔다. 민노당 내 주사파와의 갈등으로 탈당한 뒤 심상정 의원, 고 노회찬 전 의원 등이 창당한 진보신당에 합류해 2009년까지 당적을 유지했다가 2012년 통합진보당 분당 이후 따로 출범한 정의당에 2013년 12월 입당했다.

관련기사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진중권 교수#정의당#탈당계#조국 법무부장관#데스노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